•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스마트폰 사상 최다 판매량 기록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2’ 제품설명회 열고 최초 공개···전세게 동시 출시로 기대감 높아

LG전자는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G2’가 LG전자의 스마트폰 역사상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자신했다.

LG전자는 7일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한국 미디어 브리핑 행사에서 ‘LG G2’를 공개하고 제품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마창민 LG전자 MC한국마케팅담당 상무는 “내부 목표치가 있지만 정확한 숫자를 공개하기는 힘들고 지금까지 LG전자가 출시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업계의 반응을 봤을 때 예상보다 높은 판매량도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LG전자가 그동안 글로벌 판매에 있어서 통신사업자 파트너를 구하지 못해 애를 먹었지만 이번에는 사상 최대 통신사업자와 사전 협의를 마치고 출시를 앞두고 있어 판매량에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마 상무는 “글로벌 유통이 성공하기 우해서는 유통업체가 제품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G2는 출시 이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유통 채널을 늘릴 수 있었다”며 “LG전자 차원에서도 G2의 제품 완성도가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야 할 시기가 됐다는 판단에 따라 적극적으로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G2를 출시하면서 ‘옵티머스’라는 이름을 뺀 것에 대해서는 기존 옵티머스 시리즈와는 완벽히 차별화가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G 시리즈로 ‘옵티머스G’와 ‘옵티머스G프로’를 출시한 바 있다.

마 상무는 “옵티머스G를 출시할 때부터 프리미엄 스마트폰 제품명에서 옵티머스를 뺄 준비를 해왔다”며 “LG라는 브랜드를 더 강조하기 위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영업이익률이 떨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브랜드 강화를 위한 마케팅 투자비용을 늘린 것이 수익성을 악화시킨 만큼 브랜드 경쟁력이 살아나면 다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 상무는 “유통 채널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마케팅 투자가 많이 일어나고 가격 경쟁이 일어났을 때 적극적인 대응을 하다 보니 수익성이 단기적으로 낮아진 측면이 있다”며 “영업이익률 감소는 전략적인 판단에 따른 단기적 문제로 앞으로는 수익성을 높일 좋은 전략들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루 앞서 공개된 팬택의 ‘베가 LTE-A’와의 경쟁도 관심을 끌고 있다. LG와 팬택은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나란히 제품 전시관을 열며 홍보에 나섰다. 또한 팬택은 세계 최초로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해 LG의 자존심을 긁었다.

마 상무는 “지문인식 기능은 마케팅적으로 큰 효과가 있는 기능이라고 생각하고 우리도 여러 가지 방법으로 고민했지만 G2의 편의성이나 안정성 측면에서 지문인식 기능이 없어도 상관없다고 봤다”며 “앞으로 연구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로수길은 젊은 세대가 많이 찾는 곳이어서 제품 홍보를 위해 자연스럽게 제품전시관을 마련했을 뿐 경쟁사를 염두에 두고 진행된 것은 아니다”라며 “사실 경쟁사가 가로수길에 제품전시관을 마련했다는 얘기도 처음 듣는 얘기다”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LG

#G2

#스마트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