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올해 건설·해운·조선에 5조원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수출입은행이 건설·조선·해운 등 세계 경제침체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3대 취약산업에 올해 총 5조원의 금융을 지원한다.

수은은 29일 서울 여의도 63시티 컨벤션센터에서 ‘중소·중견 해외건설업계 초청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중소·중견 건설사에 해외 건설공사의 이행성보증을 발급할 때는 무담보 신용취급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이행성보증은 공사계약 이행 전 발주자가 요구하는 은행보증서로 일종의 신용보증이다.

신용도가 열악한 중소·중견건설사에 제작자금을 지원할 때는 에스크로 계좌(건설사의 공사대금이 입금되는 계좌)를 설정, 신용취급을 확대키로 했다.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등 재원이 확실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중소·중견건설사에는 수출팩토링을 적극 취급해주기로 했다.

수출팩토링은 해외 건설공사에서 발생하는 기성대금 매출채권을 금융기관이 매입해 건설사에 자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다. 건설사는 기성대금을 조기회수해 위험을 줄이고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을 강화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신용취급이 곤란한 중소기업을 위해 담보인정기관도 확대한다. 기존 무역보험공사, 서울보증보험 이외에도 건설공제조합, 전문건설공제조합, 엔지니어링공제조합, 소프트웨어공제조합, 자본재공제조합 등을 담보기관인정기관으로 추가한다.

또 유럽 금융기관들의 선박금융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사들에는 총 3조5000억원의 선박제작금융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그동안 일률적으로 적용하던 소진한도 방식과 함께 회전한도 방식을 선박제작금융에 적용키로 했다.

소진한도 방식은 연간 한도 내에서 승인하는 방식이며 회전한도 방식은 마이너스통장처럼 대출금을 갚으면 그만큼 새로운 한도가 생기는 방식이다.

수은은 회전한도 도입으로 총 2조원의 한도 확대 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국내 조선사에서 선박을 구매하는 해외 수입자의 발행 채권에 대해 수은이 보증하는 ‘선박프로젝트채권 보증’ 제도도 도입키로 했다.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해운사에는 총 5000억원의 금융을 제공한다.

앞선 외항선박구매자금, 중고선박구매자금, 포괄수출금융 외에 '외항선박운항자금'을 새로 도입하는 등 국내 해운사들에 대한 종합적 금융지원시스템도 완성했다.

외항선박운항자금은 국내 해운사가 용선주와 장기간의 운항계약을 맺고 배를 운항할 때 생길 미래의 운송료 수익을 담보로 운항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수은 관계자는 “건설, 조선, 해운 등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우리 기업들이 현재의 경쟁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미래 주력 수출품목에 대한 경쟁우위까지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임현빈 기자 bbeen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