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해외에서 인정받은 K-애니의 저력 선보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콘진원, 부산과 광주 두 곳서 한국 애니메이션 상영회 개최
8일 부산국제영화제 커뮤니티 비프 통해 한국 독립 애니메이션 26편 선보여
8~9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태일이, 윌벤져스 등 K-애니 8편 상영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 애니매이션 상영회 상영작품 이미지=부산에서 개최되는 '콕 찝어 보는 한국애니아티스트'에 참여하는 정다희 감독의 <의자 위의 남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오는 10월 부산과 광주 두 곳에서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K-애니메이션의 저력을 소개하는 한국 애니메이션 상영회를 개최한다.

먼저 10월 8일 부산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 한국독립 애니메이션협회와 함께 부산국제영화제의 스핀오프 페스티벌인 '2022 커뮤니티비프'를 통해 해외에도 잘 알려진 유명 감독과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콕 찝어 보는 한국애니아티스트'를 진행한다.

10월 8일과 9일 광주에서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ACCF 애니메이션 모꼬지' 행사에 공동주관으로 참여하여 한국의 우수 장편 애니메이션과 독립 애니메이션을 선보이는 자리를 마련했다.

◆ 김강민, 에릭오, 정유미, 정다희 등 유명 애니메이션 감독들 한자리

'콕 찝어 보는 한국애니아티스트'는 국내외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K-애니메이션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감독들이 대거 참여한다. 정다희, 전승배, 문수진 감독을 비롯해 현재 해외에서 활동 중인 김강민, 에릭오 감독도 참여하여 온·오프라인으로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상영 작품은 <그의 근원, 그의 우주>, <그녀의 집, 그녀의 시간>, <콕애니 스페셜> 3개 섹션으로 나누어 총 26편의 다채로운 한국 독립 애니메이션들로 구성된다.

<그의 근원, 그의 우주>에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인 <꿈>으로 오타와 애니메이션 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김강민 감독과, <오페라>로 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에릭오 감독의 작품들이 상영된다. <그녀의 집, 그녀의 시간>은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독립 애니메이션 감독인 정유미, 정다희 감독의 작품들을 모았으며, <콕애니 스페셜>에서는 한국 독립 애니메이션의 핵심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해외 수상 경력에 빛나는 <태일이> 비롯한 K-애니메이션의 저력 확인하다

'ACCF 애니메이션 모꼬지'에서 진행되는 한국 애니메이션 상영회에서는 장편 애니메이션 <태일이>와 <윌벤져스 : 수상한 캠핑 대소동>을 상영할 예정이며, 국내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의 대표주자인 전승배 감독의 <건전지 아빠>, <토요일 다세대 주택> 등 가족이 함께 보기 좋은 독립 애니메이션 6편도 마련되어 있다.

전태일 열사의 이야기를 담은 장편 애니메이션 <태일이>는 안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심사위원 특별상, 캐나다 판타지아 영화제 장편애니메이션 부문 관객상을 수상하며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윌벤져스 : 수상한 캠핑 대소동>은 언리얼 엔진을 사용한 국내 최초 3D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지난 6월 개봉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콕 찝어보는 한국애니 아티스트'는 10월 8일 부산 롯데시네마 대영에서 진행되며, 10월 8~9일 광주 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 극장에서 진행되는 'ACCF 애니메이션 모꼬지'의 상영시간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콘진원 방송영상본부 김상현 본부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의미 있는 K-애니메이션 작품들을 국내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애니메이션이 K-콘텐츠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