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모건스탠리, 내년 상반기 코스피 2600 전망···"한국 주식 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4일(현지시간) 한국과 대만 투자의견을 '비중확대(Overweight)'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모건스탠리는 '아시아·신흥국 주식전략: 한국과 대만을 살 것'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신흥국과 아시아태평양 주식시장에서 1995년 이후 가장 긴 베어마켓(약세장)이 진행되고 있다"며 "새로운 사이클에서의 가장 좋은 기회는 아시아 주식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과 대만 시장의 비중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과 대만은 반도체 재고 조정 사이클의 문제로 올해 실적이 저조했으며 두 시장은 사업과 투자 사이클상 '초기(early cycle)'에 있는 대표적인 시장으로 재고와 오더컷(주문량 축소)이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며 "(반도체) 사이클상 최악의 시기는 올해 4분기, 늦어도 내년 1분기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 변곡점을 맞기 전에 주가가 선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건스탠리는 특히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신흥국 시장 내 자산 배분 포트폴리오에서 한국 시장을 1위로 꼽았다. 내년 상반기 코스피 목표치는 2,600, 저점은 2,000으로 각각 제시했다.

모건스탠리는 "원/달러 환율 추이를 고려할 때 연말 환율이 1480원으로 정점을 찍고 금리가 오르면 4분기는 (외국인 입장에서) 좋은 진입 시점이 될 수 있다"며 "개인 투자자들의 회복력도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