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바이든 美 대통령, 윤 대통령에 친서···"IRA 우려 잘 알아, 협의지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통령실, 바이든 친서 내용 일부 공개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친서를 통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백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4일 IRA와 한미동맹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 명의의 친서를 받았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친서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우려에 대해 잘 알고, 한미간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친서는 양 정상이 지난달 런던과 뉴욕에서 여러차례 만나 IRA에 대해 협의한 것을 토대로 작성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서한을 통해서 우리 측 우려에 대한 이해를 재차 표명했다"며 "한국 기업의 긍정적인 역할에 대해서도 명확히 언급해 윤 대통령에게 향후 한국 기업을 배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