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美 전기차 수요 증가·인플레법에 자동차업계 망간 확보 경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연합뉴스 제공

미국에서 전기차 수요 급증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힘입어 배터리 필수 광물인 망간 확보 경쟁이 가열되면서 망간 광산이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개발되고 있다.

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호주의 광산·금속업체 '사우스32'의 그레이엄 커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내에서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개발되는 망간 광산인 애리조나주 허모사 광산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자동차 업체들이 미국 내 유일한 망간 광산인 애리조나 광산에서 생산되는 망간을 확보하려 "매우 간절한 상태"라며, "아마 우리가 충분히 빨리 채굴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애리조나 망간 광산 설비투자 비용으로 이번 회계연도에 2억9천만달러(약 4천138억원)를 배정했으며, 올해 안에 광산 개발 계획 검토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애리조나 망간 광산의 망간 원석 매장량은 약 5천500만t이며, 원석의 망간 함유량은 9%다.

산업 조사기관인 블룸버그NEF에 따르면 배터리 업계에서 망간의 수요는 2030년까지 약 9배 급증, 어느 광물보다도 가장 빨리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국 내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와 핵심 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하면 세액 공제 혜택을 주는 IRA로 인해 애리조나 망간 광산은 미국 내 자동차 업체들에는 더 매력적일 것이라고 커 CEO는 밝혔다.

이에 따라 포드, GM 등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미국 내 관련 원자재 확보에 나서면서 테슬라 등과의 경쟁에 불이 붙었다.

사우스32는 망간을 중국 등 해외로 보내 제련하지 않고 대신 미국에 제련 시설을 갖추는 방안도 향후 고객사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은 3분기에 전기차 7천363대를 생산해 6천584대를 구매자에게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분기보다 생산량은 4천401대, 공급량은 4천467대 각각 늘어난 것이다.

이처럼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리비안은 올해 전기차를 2만5천대 생산하겠다는 기존 목표를 재확인했다.

리비안은 픽업트럭 R1T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R1S, 아마존에서 사용하는 배송 전용 전기 승합차를 생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