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미국에서 못 만난 중소기업인들 만나···"세일즈맨 되겠다" 약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용산 대통령실서 중기·스타트업 관계자들과 간담회
정부 지원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참여 중소벤처기업 오찬 간담회' 참석한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인들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면서 "앞으로 해외 순방 때마다 중소기업, 스타트업 기업인들을 자주 모시고 함께 나가겠다. 제가 여러분들의 세일즈맨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참여 중소·벤처기업인 오찬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전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기업인들에게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기업이 커나가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기업이 크는 것이 나라가 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성장해야 국가도 함께 성장할 수 있다"며 "모든 국가정책은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것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정부와 기업이 자주 만나면 기업만 좋은 게 아니라 정부도 경쟁력을 갖게 된다"면서 "우리 정부의 경쟁 상대는 선진국 정부이고, 여러 국가에서 사업을 하는 기업들을 만나 글로벌 스탠더드를 만나야 우리 정부도 유능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기업인들에게 "정부 행사에 초대를 받으면 외국기업에서도 '한국 정부가 보증하는 기업'이라는 인식이 생기고, 그래서 더 신뢰를 가지고 우리 이야기를 들어준다"면서 "해외 행사 때마다 우리 기업들을 위한 행사를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앞서 윤 대통령은 영국·북미 순방 중이던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해당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이들과 만날 계획이었지만 행사 참석을 비롯해 만남이 불발됐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급작스럽게 일정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당시 행사 불참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기업인들에게 유감을 표시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대통령께서 당시에도 양해를 구했고, 오늘 자리가 그런 양해를 다시 한번 구하는 성격도 있었다"고 답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