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톡 보이스피싱 피해 막는다"···프로필에 '주황색'뜨면 의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앞으로는 지인이 아닌 사람이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을 경우 프로필을 확인해야 한다. '주황색'으로 표시되면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프로필이기 때문이다. 금융사나 공공기관이 카톡 보이스피싱을 막기 위해 '인증마크(인증배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카카오, 금융결제원, 정보통신진흥협회, 인터넷진흥원은 4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금융소비자가 알아둘 만한 7가지 서비스를 소개했다.

카카오는 카톡 메시지 진위 확인서비스 3종 세트를 제공한다. 금융회사 1419곳과 공공기관 1689곳이 전송한 공식 메시지에는 인증마크가 뜨고, 친구가 아닌 사람이 메시지를 보냈을 경우 이용자 프로필에 주황색이 뜬다. 해외 번호의 경우 주황색과 지구본이 함께 뜬다.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는 통로를 차단하기 위해 인터넷 회원가입과 휴대폰 개설 관리도 강화했다. 인터넷진흥원(KISA)이 제공하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휴대전화 등을 통해 본인인증 했던 웹사이트 현황을 확인하고, 불필요한 웹사이트의 회원 탈퇴, 가입 시 제공한 정보 열람·삭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KISA는 네이버와 다음 등 인터넷 계정정보 유출 여부 확인할 수 있는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내 이름으로 신규 휴대전화 개통 시 이를 문자메시지로 통보해주는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본인 이름으로 가입된 휴대전화 가입현황을 조회하거나 신규가입을 제한할 수 있는 서비스도 유용하다.

이밖에 금융결제원에서는 어카운트인포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내 계좌 한눈에'를 클릭하면 금융회사명은 물론 개설지점, 계좌번호, 개설 일자, 최종입출금일, 잔액 등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가 노출 사실을 등록하면 해당 정보를 금융회사에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개인정보노출자로 등록되면 해당 명의의 대출, 계좌개설 등 금융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금융회사는 강화된 본인확인을 하게 된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