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PO레이더

김동기 핀텔 대표 "스마트 시티 산업·자율주행 시대 주도하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핀텔 제공

김동기 핀텔 대표가 고해상도 AI 영상분석 기술로 스마트시티 산업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핀텔은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 후 성장 전략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 2015년에 설립된 핀텔은 고해상도 영상분석 기술을 통해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하는 인공지능(AI) 전문기업이다. 기존의 영상분석 기술과 달리 화질을 저하시키지 않고 원본 영상 그대로 분석할 수 있는 고해상도 AI 영상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6가지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AVAX와 PREVAX 등의 솔루션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는 수년간 축적해온 데이터와 기술력을 접목시킨 클라우드 솔루션 Pintel Net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Pintel Net은 픽셀 손실 없는 영상분석은 물론 GPU 없이 객체 검지 분석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원의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김동기 대표는 "2000년대 이후 CCTV 카메라 등 대규모 영상 장비가 도입되면서 인간의 시각 지능을 대체할 수 있는 고해상도 영상분석 기술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스마트 보안, 스마트 교통, 스마트 무인화 서비스, 스마트 타운 등 당사의 기술을 접목시킬 수 있는 사업영역이 무궁무진하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AI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교통 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s) 구축을 실현하고 있다. 이는 AI 영상분석 기반의 교통 흐름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서울 상암동에서 횡단 보행자 및 교통흐름에 대응하는 스마트 교차로 실증테스트를 마쳤다. 올해는 경기도 고양시에서 메타버스 기술을 적용한 '실시간 교통시스템 실증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 대표는 현재 영업적자 상태인 재무제표를 올해엔 흑자 전환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핀텔은 지난 2019년 매출액 2596억원, 영업이익 93억원을 기록했지만 2020년과 2021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김 대표는 "에이벡스보다 원가율이 낮은 프리벡스가 시장 점유율을 높이면서 수익률 개선도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올해 상반기에 매출액 40억원을 달성, 상반기 수주잔고 52억원이 이월됐고 3분기에는 매출 목표 대비 70% 가량의 수주를 확보한 상황이다. B2G 산업의 특성상 하반기 매출 비중이 높기 때문에 올해 연간 매출 목표액인 186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시티 관련 정부 예산 중 첨단도로교통체계 분야만 2025년까지 약 3.8조원 계획된 만큼 시장의 성장과 함께 핀텔의 고성장세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과제의 경우 실증화테스트 등 레퍼런스 확보가 중요한데 핀텔은 스마트교통 시장에 조기 진입함으로써 다수의 인공지능(AI) 영상분석 프로젝트에 핵심 기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핀텔은 코스닥 상장을 통해 150억원~178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장 후 공모자금은 사업 확장을 위한 우수 연구인력 확보와 매출증가에 따른 운영자금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핀텔은 구주매출 없이 전량 신주로 200만주를 발행한다.

상장 후 기동기 대표 등 최대주주 지분율은 57.79%이며 상장 직후 유통 가능 물량은 전체 상장 주식 수(995만7595주)의 28.36%에 해당하는 282만2350주이다.

핀텔의 희망 공모가 범위는 7500원~8900원으로 예상 시가총액은 747억원~886억원이다. 오는 5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뒤 11일부터 12일까지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