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진 퇴장' 놓고 여야 충돌···외교부 국정감사 30분만에 정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재정 "해임건의안 통과 박 장관 회의장 퇴장해야"
김석기 "외교 서과 국민에 설명할 기회 반드시 줘야"
우상호 "대통령 사과 후 국감 진행해야 국회 권위 지키는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가 정회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정감사 첫날인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감이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박진 외교부 장관의 국감장 퇴장 문제를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시작 30분 만에 중단됐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외교부 국감은 박 장관의 사퇴와 국감장 퇴장 여부를 놓고 여야가 공방전을 벌이며 시작했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박 장관의 퇴장을 주장했고, 국민의힘은 질의 답변은 들어야 한다고 반발했다.

민주당 외통위 간사인 이재정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빈손외교, 굴욕외교 심지어 막말외교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정권에 대한 기대감도 바닥에 떨어진 상태"라며 "국회의 권위, 의회주의를 존중하고 헌법 정신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국회의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임으로써 박진 장관에 대한 회의장 퇴장을 요구하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김경협 의원 역시 "이번 외교 대참사는 나라를 망신시키고 국격을 추락시켰고 국민을 치욕스럽게 만들었다. 여기에 대해서 국회는 그 책임을 물어 박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켰다"며 "국회가 해임건의안을 가결시켰음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해임건의안을 무시하겠다는 것은 김은혜 홍보수석이 얘기했던, 국회를 능멸하고 모욕했던 발언의 연장"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가결한 것을 깡그리 무시하고 그대로 앉아서 국정감사를 받겠다고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고 본인이 과거에 해임 건의안이 통과됐을 때 했던 발언을 그대로 기억해서 이번에도 그대로 적용하고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맞다"며 "이번 국정감사장에서는 퇴장해 주시는 것이 예의"라고 했다.

특히 우상호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윤석열 대통령의 '이XX'가 지칭하는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였다는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한 윤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국정감사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대통령실의 입장을 공식 대변하는 홍보수석이 그 발언(이XX)이 미국 의회를 상대로 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의회를 겨냥한 것이다. 그리고 그 겨냥한 대상이 또 야당 의원이었다고 이야기했다"며 "대한민국 의회의 의원을 상대로 '이XX'라는 발언을 했다고 대통령실에 홍보수석이 공식 확인했는데,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 이에 대해서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우 의원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은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보좌 책임을 물은 것이고 또 한편으로는 사과하지 않고 오기를 부리고 있는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경고를 대신한 것"이라며 "야당이 해임건의안까지 통과시켰는데 사과는커녕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이 현상에서 정상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최소한 해명과 사과는 듣고 시작해야 되는 게 아니냐"며 "민주당 의원들이 바보인가. 홍보수석이 야당 의원한테 '이XX'라고 했다고 하는 얘기를 듣고서 단 한 마디 사과도 듣지 않고 그냥 정상적으로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지나가야 되겠나"라고 질타했다.

우 의원은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위원의 뜻으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사과가 온 이후에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것이 국회의 권위를 지키는 그러한 최소한의 방편"이라며 "회의를 정리하고 대통령실에 전달해 사과를 조속히 해서 원만하게 국정감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국민의힘은 박 장관의 국감장 퇴장을 반대하며 민주당의 해임건의안 통과를 '정치 참사'라고 맞받아쳤다.

국민의힘 외통위 간사인 김석기 의원은 "빈손 외교다. 외교 참사라고 얘기를 하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외교부 장관을 일방적으로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켰다. 이것이야말로 '정치 참사'"라며 "외교 수장이 이 자리에서 우리의 외교 정책과 또 이번 외교 순방에 대한 내용들을 소상히 국민들에게 설명할 기회가 반드시 줘야 한다"고 반박했다.

태영호 의원도 "여야가 이미 합의해 놓은 국정감사 계획을 뒤집고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의 퇴장을 요구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맞게 행동해야 할 국회와 국회의원들이 해야 할 일은 아니다"며 "국정감사장에서 박 장관이 여야 의원들이 제기하는 질문에
충분히 답변하는 것으로서 국정감사를 진행해야 된다"고 거들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불법 탈법을 저지른 적이 없고 정당한 국회법에 따라서 지금 출석해 있는 장관을 퇴장하라고 명령할 권한이 없다"며 "장관에게 국정감사를 하러 온 저도 헌법기관이다. 저는 외교부 장관에게 질문을 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외교부 장관을 상대하지 못하시겠다면 차관에게 질의를 하시라"며 "다수 의석을 점유했다고 나가라고 윽박지르고 게 정치공세지 국감에 임하는 자세인가"라고 질타했다.

박 장관의 국감장 퇴장 여부에 대해 여야 공방이 30분을 넘어가자 윤재옥 외통위원장은 "여야 간 명확한 입장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국감을 이 상태로는 진행을 할 수가 없다"며 "여야 간사들과 협의해 속개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정회를 선언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