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NSC참석···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 높여가기 위한 협의 지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4일 오전 "우리 군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포착했다"며 "국가안보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당 내용을 즉시 보고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전하며 "이날 오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윤 대통령은 회의 중 임석하여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긴급 NSC 상임위원회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면서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하여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뿐만 아니라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대통령실은 "참석자들은 최근 모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한 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를 확인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