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공격투자' 나서는 SK실트론, 웨이퍼 증설에 5년간 2.3조 투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사회서 8550억원 증설 투자 의결···내년 4000억 추가 투자 검토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역대 최대 규모 투자···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SK실트론 300mm 실리콘 웨이퍼 제조시설. 사진=SK실트론 제공

SK실트론이 2026년까지 5년 동안 3단계에 걸쳐 약 2조3000억원을 실리콘 웨이퍼 사업에 투자한다.

SK실트론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300mm(12인치) 실리콘 웨이퍼 증설을 위해 8550억원의 투자 예산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내년 상반기 중 경영환경을 고려해 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구미국가산업단지 3공단은 지난 3월부터 시작된 1조495억원 규모의 SK실트론 새로운 생산시설(팹) 1차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SK실트론은 최근 세계 경기 침체로 반도체 업황의 변동폭이 커지고 있으나 2~3년 후 웨이퍼 수급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반도체 산업은 대규모 자본투자를 통한 설비 구축이 필수적으로 투자결정부터 제품 양산까지 수년이 걸리는 만큼 항상 미래 시장 변화에 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SK실트론 측은 "전문가들과 업계는 반도체 시장 상황이 짧은 다운 사이클 이후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불확실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최근 국내외 주요 반도체 제조사들이 적극적인 설비투자에 나서고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SK실트론의 실리콘 웨이퍼 사업 투자는 비수도권 투자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특히 2조3000억원 규모는 구미국가산업단지 역대 최대 투자금이다.

SK실트론은 금번 투자를 통해 향후 1000여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며 구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실트론

#반도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