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해리스 美 부통령 만나 "한미 동맹 발전 공감대" 재확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용산 대통령실에서 해리스 부통령 접견
경제 기술 동맹 확대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우리 국민의 자유와 안전, 번영을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이어 오늘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은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는데)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고 군사 동맹에서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저는 지난주 런던과 뉴욕을 포함해서 여러 차례 만나 동맹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제 방문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께서 개인적으로 안부를 꼭 전해달라는 부탁을 하면서 올해 굉장히 생산적인 방한을 가지셨다는 말을 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 회담은 그런 연장선에 있다고 생각하고 양국 관계를 더 공고히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70년간 한미 동맹은 한반도와 인태지역, 전 세계적으로 안보와 번영의 핵심 축이 돼 왔다"며 "방한의 목적은 양국 힘을 강화하고 공동 노력을 탄탄히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아울러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 5월 10일 대통령 취임식 때 남편을 초청한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