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중기부 뒷배 얻은 LG유플러스···비통신 확장 잰걸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생이음' 참여···'규제 자유 특구'서 자율주행 로드맵 구축
미래 핵심 먹거리 자율주행···중기부 협업, 동력 강화에 '긍정'
황현식표 탈통신 구상 속도···"완성도 있는 로드맵 구축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현식 LG유플러스 CEO.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중소벤처기업부를 등에 업고 비통신 부문 사업 확장에 나선다. 중기부가 주관하는 신산업 육성 사업에 참여해 중장기 성장 동력을 구축할 방침이다.

27일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신산업 육성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 네트워크 '상생이음'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상생이음은 민간기업과 조달청, 국가기술표준원 등 공공기관,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협력 네트워크다.

상생이음은 중기부가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한 지자체를 중심으로 추진됐던 신산업을 육성하고 관리할 방침이다. 자유 특구 간 이뤄졌던 실증 결과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규제 정비를 통해 신사업 성장을 이끌 방침이다.

상생이음이 추진하는 신사업은 △자율주행 △비대면 진료 △인체유래물 △수소 △전기에너지 △이산화탄소 자원화 등 6개 분야다. 이중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분야에 참여한다.

그간 LG유플러스는 스마트모빌리티 중심의 신규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만큼 이에 대한 결실을 맺었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서울 도심의 고속화 도로인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서 5G 기반 자율주행을 구현했으며 세종시 및 광주시에서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최근엔 세종시 자율주행 실증차량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도 완공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주요 관계자들이 '상생이음'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LG유플러스 제공

관제센터에서는 차량 내 각종 센서의 데이터와 현장 영상 스냅샷을 1초 단위로 수집할 수 있어 자율주행차량에 신호를 즉시 전송할 수 있다. 끊김없는 실시간 관제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여 중장기적으로 상용화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스마트모빌리티 사업 분야에 투자를 늘리며 기술력을 높이는데 집중하는 것은 통신 사업 의존을 벗어나겠다는 LG유플러스의 캐치프레이즈 때문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이사는 그간 줄 곳 신사업 육성을 강조해왔는데, 스마트모빌리티 및 사물인터넷(IoT) 등은 주요 미래 먹거리로 손꼽히는 만큼 기술력을 강화해 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중기부와 상생이음은 이러한 사업 로드맵 구성으로 LG유플러스의 스마트모빌리티 기술 및 사업 역량 강화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방침이다. 자율주행 규제와 관련한 핵심 열쇠를 정부가 쥐고 있는 만큼, 자유 특구에서 기술력 및 안정성을 인증하면 중장기적으로 이뤄질 먹거리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상생이음 자체가 규제 자유 특구에서 이뤄진 신산업을 유기적으로 관리해 중장기적인 로드맵을 선정하는 개념이어서 LG유플러스의 기술력이 중기부 등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셈"이라며 "자율주행은 탈통신 캐치프레이즈의 핵심 부문인 만큼, 완성도 있는 로드맵 구성을 통해 목표를 이루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라고 설명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