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유엔총회서 "국제 사회 위기는 자유·연대 정신으로 해결"(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제 77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주제는 '자유와 연대: 전환기 해법의 모색'
"평화·번영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 다할 것"
"국제사회가 연대하여 위협받는 자유 지켜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유엔 총회에서 연설중인 윤석열 대통령. 사진=유엔 웹 TV 캡쳐.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대한민국은 세계 시민의 자유 수호와 확대, 그리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뉴욕 국제연합(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 77차 유엔총회에 참석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자유와 연대: 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을 주제로 "국제 사회에서 어느 세계 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국제 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 살상 무기, 인권의 집단적 유린으로 또 다시 세계 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이런 위협은 유엔과 국제 사회가 그동안 축적해온 보편적 국제 규범 체계를 강력히 지지하고 연대함으로써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출발점은 우리가 그동안 보편적으로 받아들이고 축적해온 국제 규범 체계와 유엔 시스템을 존중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인류가 진정한 자유와 평화에 다가서기 위해서도 유엔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진정한 자유는 속박에서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자아를 인간답게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평화는 단지 전쟁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인류 공동 번영의 발목을 잡는 갈등과 반목을 해소하고 인류가 더 번영할 수 있는 토대를 갖추는 것"이라며 "진정한 자유와 평화는 질병과 기아로부터의 자유, 문맹으로부터의 자유, 에너지와 문화의 결핍으로부터의 자유를 통해 실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유엔은 이런 문제의 해결을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ECOSOC), 유네스코 등을 통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이제는 더 폭넓은 역할과 책임을 요구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본질적인 '자유'와 '평화'를 위해 '공유'를 언급했다. 이를 위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 확대가 지속 가능한 번영의 기반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국제 사회에서 어려운 나라에 대한 지원은 세계의 자유와 평화를 지속 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은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세계 시민의 자유와 국제 사회의 번영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돌이켜 보면 유엔이 창립된 직후 세계 평화를 위한 첫 번째 의미있는 미션은 대한민국을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로 승인하고 유엔군을 파견해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한 것이었다"며 "유엔의 노력 덕분에 대한민국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기에 대한민국은 세계 시민의 자유 수호와 확대,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ACT-A(Access to COVID-19 Tools Accelerator) 이니셔티브에 3억 달러, 세계은행의 금융중개기금에 3000만 달러를 공약하는 등 글로벌 보건 체계 강화를 위한 기여 확대를 언급하면서 "글로벌 감염병 대응이라는 인류 공동 과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글로벌 펀드에 대한 기여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기후 변화 문제에 관해서도 대한민국은 그린(Green) 공적개발원조(ODA)를 확대하고 개발도상국의 저탄소 에너지 전환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추진하는 대한민국은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더 많이 공유하고 지원과 교육 투자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세계가 직면한 위기를 자유와 연대의 정신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글로벌 위기에 대한 해결책으로 유엔 시스템과 보편적인 국제 규범 체계가 과연 유용한 것인지 관해 지금 시험대에 올라 있다고 할 수 있다"며 "이 위기는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자유를 지키고 확장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확고한 연대 정신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