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평화 수호자 엘리자베스 여왕 서거 韓 국민도 슬퍼해"···찰스 3세 "깊은 감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찰스 3세 주최 리셉션 참석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과의 대화 내용 브리핑하는 김은혜 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5박7일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을 만났다.

김은혜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영국 런던의 한 호텔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오늘 오후 6시부터 한시간 동안 (버킹엄궁에서) 진행된 찰스 3세가 주최한 리셉션에 참석해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부인 김건희 여사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국왕에게 "자유와 평화의 수호자로서 평생 헌신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도 이 슬픔을 함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윤 대통령의 위로의 말에 찰스 3세 국왕은 "한국 국민께서 여왕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써준 것을 잊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찰스 3세 국왕은 또한 "먼곳에서 와준 것에 대한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카밀라 파커볼스 왕비와 윌리엄 왕세자,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 등 왕실 가족 한 분 한 분을 소개해줬다.

이 과정에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는 "한국을 가본 적이 없어 초대 해주신다면 언젠가 한번 방문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찰스 3세도 "1992년 한국을 오래전에 방문했기 때문에 다시 한번 갈 수 있는 기회가 허락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김 수석이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언제든지 환영한다"며 화답했다.

한편, 이번 리셉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루히토 일본 국왕,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등 세계 각국 정상들과 군주들이 참석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은 리셉션장에서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조우하고 안부를 물으면서 곧 UN총회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며 "이번 리셉션에는 나루히토 일왕과 스페인 국왕, 브루나이 국왕, 덴마크 여왕 등 전세계 왕실에서 상당수가 참석했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