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檢 "'루나 사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도주한 것으로 판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연합뉴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의 부인에도 검찰은 그가 4월말 한국을 떠날 때부터 도주했다고 보는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연합뉴스와 검찰에 따르면 권도형 대표는 자신이 개발한 가상자산 루나(LUNC) 폭락 이전인 4월말 싱가포르로 향했으며, 이 시기 주변을 정리하고 가족과 함께 출국하는 등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 측은 도주 정황이 명백했기 때문에 권 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이라며 당시 정황과 이후의 태도로 비춰봤을 때 수사를 피하고자 싱가포르로 도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대표가 '소통에 관심을 보인 정부 기관과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을 놓고는 "협력으로 볼 여지가 없다"고 일축했다.

싱가포르 경찰은 17일(현지시간) 권 대표가 자국 내에 있지 않으며 국내법과 국제적 의무 범위 내에서 한국 경찰을 도울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권 대표는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도주 중이 아니라고 반박한 바 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루나 가격이 폭락한 5월 투자자의 고소·고발을 접수한 뒤 권 대표와 공동창립자 신현성 티몬 이사회 공동 의장 등을 수사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