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즉시 예산안 거둬 국민 심려 끼치는 일 없도록"

이미지 확대thumbanil

도어스테핑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878억원을 들여 지으려던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앞서 대통령실이 878억원을 들여 외빈 접견을 위한 새 영빈관을 지을 계획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에서 용산 대통령실로 이전하는 데 들어간 예산이 기존 발표보다 점점 늘어나는 상황에서, 멀쩡한 기존 청와대 영빈관을 두고 1000억원에 가까운 비용을 추가로 투입해 새로운 건물을 짓는 데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는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여론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이날 윤 대통령이 직접 전면 철회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