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全금융권 가계대출 7000억원↑···한 달만에 증가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택담보대출 늘고 기타대출 감소폭 축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가계대출 증가율(전년동월대비).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8월 전(全)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했다.

금융위원회가 8일 발표한 '8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을 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7000억원 늘었다. 7월 9000억원 감소를 기록했지만 한 달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하게 됐다. 전년동월 대비 증가율은 1.2%로 작년 하반기 이후 둔화세는 지속되는 모습이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2조8000억원 늘었다. 지난달(2조5000억원) 보다 소폭 증가 한것인데 주택관련 대출 수요가 집단‧전제자금을 중심으로 지속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타대출은 신용대출 및 비주택 담보대출을 중심으로 2조1000억원 감소했다. 전월 3조4000억원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크게 줄었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권에서 3000억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1조6000억원 증가했고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1조3000억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저축은행 4000억원, 보험 3000억원, 여전사 2000억원 증가했고 상호금융 5000억원 감소해 전체 4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는 "가계대출이 증가전환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이라며 "가계대출 증가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돼 경제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