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수원, 3조원 규모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 수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 연합뉴스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 3조원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

대규모 원전 사업 수주는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이후 13년 만이다.

한수원은 25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의 원전건설 담당 자회사인 ASE JSC사(社)와 엘다바 원전에 기자재를 공급하고 터빈 건물을 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은 ASE JSC사가 2017년 이집트 원자력청(NPPA)에서 수주해 1200MW(메가와트)급 원전 4기(VVER-1200)를 카이로 북서쪽 300km 지점의 엘다바에 건설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300억달러(40조원)으로, 지난달 1호기 원자로 건물 콘크리트 타설에 들어갔으며 오는 2028년 1호기의 상업 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번 계약으로 원전 4기와 관련된 80여개 건물과 구조물을 건설하고 기자재를 공급한다. 사업 기간은 내년 8월 시작해 오는 2029년까지다.

한국 기업이 대규모 원전 사업 수주에 성공한 것은 2009년 한국전력이 수주한 한국 최초의 해외 원전 사업인 UAE 바라카 원전 이후 처음이다.

한수원은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12월 ASE JSC로부터 단독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이후 협상을 벌여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협상 과정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전쟁 등의 변수도 발생했으나 산업통상자원부·외교부 등과 이집트의 발주 관련 정보를 신속히 파악하고 수시 합동 점검도 펼쳐 수주에 성공했다.

또 처음으로 아프리카 국가의 원전 시장에 진입했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 아프리카에서도 한국의 원전 기술이 높은 평가를 받은 셈이다.

한수원의 이번 건설 사업에는 국내 원전 건설 및 기자재 공급사들이 참여할 예정이어서 대규모 원전 일감도 공급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다음달 중 국내 업체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공급 품목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입찰 일정 등 주요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정부에서 (원전 일감을) 조기발주하며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수출은 원전업계의 생태계 복원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국내 100여개 기자재 업체가 수혜 대상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한수원은 이집트 원전 건설사업 수주를 계기로 체코·폴란드 등의 원전 수주에도 총력을 기울길 계획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엘다바 원전 사업 수주는 UAE 원전 사업에서 보여준 한국의 우수한 건설역량과 사업관리 능력을 입증받은 결과"라며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이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해외원전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