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J 13주기···여 "화해와 용서로 국민 하나 만들어" 야 "위기 오면 그리워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김진표 의장, 여야 지도부 13주기 추도식 참석
주호영 "정치 보복 안 해··· 요즘 집권하신 분들 배워야"
우상호 "3번 선거에서 패배한 민주당, 매우 초라하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여야 지도부가 18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일제히 '김대중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국민의힘은 "화해와 용서로서 국민을 하나로 만들었다"고 평가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위기가 오면 대통령님이 그리워진다"고 추모했다.

김진표 국회의장과 주호영 국민의힘·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 등 여야 지도부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다.

김 의장은 추도사에서 "김 전 대통령은 수차례 가택연금과 6년의 감옥 생활, 다섯 번의 죽을 고비와 사형선고, 짐작조차 어려운 그 고난의 가시밭을 당신은 홀로 걸었다"며 "단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았고, 단 한 번의 정치보복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혜와 용기, 화해와 용서, 김대중식 정치가 있었기에 대한민국은 비로소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을 얻었다"며 "목숨을 노리던 적까지 용서하던 정치, 김대중식 국민통합의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김 전 대통령은) 수많은 핍박과 고난을 겪었음에도 정치 보복을 하지 않으시고 화해와 용서로서 국민을 하나로 만들었다"며 "정권교체가 잦은 요즘 집권하신 분들이 배워야 할 가장 큰 덕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정신을 배우고 이행하고 지키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최근 연이은 선거 패배에 따른 당의 위기 상황에 "민주당을 만드시고 민주당의 정신을 지켜 오셨던 대통령님을 생각하면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3번의 선거에서 패배한 민주당, 매우 초라하다"며 "그러나 역시 또 위기가 오면 대통령님이 그리워진다. 아마 지금 살아계셨다면, 그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민주당이여, 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서민 경제의 위기를, 한반도 평화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세요.'라고 말씀하셨을 것"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 당권 주자들도 김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거인의 삶에서 답을 찾겠다"며 "혹독한 시련에 굴하지 않고 인내해 한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야만 비로소 인동초처럼 꽃을 피울 수 있다는 것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개척해주신 그 길을 따라 저도 멈춤 없이 전진하겠다"며 "'상인적 현실감각과 서생적 문제의식'을 함께 갖춘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 꼭 만들겠다. 김대중의 길이 이기는 민주당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도 "김대중의 민심, 노무현의 상식, 문재인의 포용이 살아 숨 쉬는 정당, 민주당다움을 회복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꼼수가 아닌 정도를 걷는 떳떳한 정치, 반칙과 특권 없는 상식적인 정치를 하는 민주당의 참모습을 되찾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