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100일 회견···여 "정책기조 전환 잘 보여줘" 야 "낯부끄러운 자화자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취임 100일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평가
권성동 "정치 갈등에 가려진 성과 잘 설명"
민주 "빈 수레만 요란", 정의 "대단히 실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여당인 국민의힘은 "정책 기조 전환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반면 야당은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100일 동안 정치 갈등에 가려져 있었던 정책 성과를 국민께 잘 설명한 자리였다"며 "무엇보다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줬다"고 치켜세웠다.

또 "그동안 폭등을 거듭해왔던 부동산도 징벌적 과세를 비롯한 규제를 합리화하여 상당 부분 안정화 시키는 성과를 냈다"며 "외교는 북한에 대한 굴종에서 단호한 안보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연대로 전환했다. 한미동맹의 질적 강화와 인·태 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는 분명한 성과"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이 보기에 지난 100일 동안 성과도 아쉬움도 있을 것"이라며 "당·정 협의와 여야 협치를 통해 국가정상화와 대한민국의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도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더욱 고통받는 서민과 사회적 약자 보호에 주력하고, 국민께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더욱 세심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며 "새로운 정부는 '이념'이나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철저히 '국민'과 '국익'에 기반한 국정 운영 정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빈 수레만 요란했다"고 혹평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말"이라며 "윤 대통령은 지난 100일간의 성과와 소회를 담은 모두발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지만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정작 내용은 없었다"고 깎아내렸다.

조 대변인은 "지난 100일간 윤석열 정부가 내세울 수 있는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며 "무엇보다 국민의 인적 쇄신, 국정 쇄신 요구에 '철저하게 다시 챙기고 검증하겠다'면서도 '정치적인 국면 전환, 지지율 반등 등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해서는 안 된다'고 강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전히 국민의 진의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국민의 요구를 수용할 의사가 없는 것이 아닌지 의아하다"며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면서 국민을 위한다고 말하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임을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아전인수와 자화자찬, 마이웨이 선언에 그친 기자회견이었다. 대단히 실망스럽고 유감"이라고 질타했다.

이동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전히 국정지지도가 20%대로 추락하면서 시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잃은 이유와 원인이 대통령 본인 스스로에게 있음에도 근본적 상황 인식과 쇄신 대책도 없이 '앞으로 잘하겠다'는 식의 태도는 대단히 곤란하다"며 "국정 기조를 전환하고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단행하라"고 촉구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