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우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995억원···1Q 대비 '5분의 1' 수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1841억원, 영업손실 995억원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 1분기에 기록한 1조2454억원보다 5% 감소했고, 영업적자는 마이너스(-) 4701억원에서 크게 축소됐다. 이 기간 당기순손실은 1761억원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누적 실적은 매출 2조4295억원, 영업손실 5696억원, 당기순손실 6679억원이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12% 증가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대폭 축소됐다.

회사 측은 "1분기 대비 손실폭이 대폭 감소했지만, 러시아 제재 및 하청지회 파업 관련으로 인한 매출 감소 등이 반영돼 적자는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또 상반기 적자의 주된 원인으로는 약 350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 반영을 꼽았다. 건조 중인 제품의 고정비 부담이 증가했고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의 급격히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발생할 지도 모를 다양한 위험에 대해 충당금을 설정했다"며 "고부가가치 선박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으로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시황의 반등에 따라 현재까지 올해 수주목표89억달러의 75%인 66억7000만달러를 달성했다. 7월말 기준 수주잔량도 291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통상적으로 안정적인 조선소 운영이 가능하다는 3년치 조업 물량이다. 특히 109척의 선박 수주잔량중 절반에 가까운 46척이 LNG운반선으로 향후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