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다중 채무자' 446만명 육박···"취약차주 고금리 대출 재조정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작년말 이후 가계대출은 줄었지만, 금리 상승기 채무 불이행 등 우려가 큰 '다중 채무자(3곳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 비중은 오히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 인상에 대출 금리가 꾸준히 오를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1분기 말 기준 가계대출자 중 다중 채무자 비중은 22.4%로 집계됐다. 이는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 상 약 100만명의 신용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다.

아직 전체 가계대출 차주를 추정하는 작업이 끝나진 않았으나, 작년말 기준 전체 차주가 1989만4000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다중 채무자 수는 445만6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업계에선 코로나19 국면 장기화에 자영업자 등이 저축은행을 비롯한 2금융권에서까지 돈을 빌리면서 다중 채무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저축은행의 경우 1분기말 대출잔액 기준 76.8%, 차주 수 기준 69.0%가 다중 채무 상태였다. 각각 작년말보다 0.9%p, 1.5%p 상승한 수치다.

또 다중 채무자의 전체 빚을 연령대로 나누면 40대 비중이 32.6%로 가장 컸으며 50대 28.0%, 30대 이하 26.8%, 60대 이상 12.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다중 채무자 대출 잔액을 소득 수준에 따라 분석하면 고소득자(소득 상위 30%)가 65.6%, 중소득자(소득 30∼70%)와 저소득자(소득 하위 30%)는 각 25.0%, 9.4%다.

저축은행 등 2금융권과 젊은 층의 다중 채무 비중이 커지는 것은 금리 상승에 취약한 이들이 늘어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한은은 최근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완화적 금융 여건이 정상화(금리 상승)되는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까지 악화하면 청년층과 자영업자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신용 위험이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비은행권 등 금융기관은 대출 건전성 저하 가능성에 대비해 충당금 적립, 자본확충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책당국도 취약 차주의 신용위험 확대가 금융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금융과 소득 측면에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윤창현 의원은 "다중 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청년, 저소득층이 늘고 있다"며 "방치하면 금융위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취약 차주의 고금리 대출을 재조정하는데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