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캠코, 몽골 중앙은행과 '부실자산 관리 정보' 공유 협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캠코 제공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몽골 중앙은행(BOM)과 부실자산 관리 경험·정보 공유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MOU는 권남주 캠코 사장과 락바수랭 뱌드란 몽골 중앙은행 총재, 은행연합회 아마르 락바수랭 사무총장, 세이빙스 뱅크 엥크투르 민주르 파산관재사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양국은 부실채권 정리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한편, 몽골자산관리공사의 부실채권 정리 역량 강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들은 ▲부실채권 정리 지식․경험 공유를 위한 인력교류 ▲부실채권 시장 형성․확대를 위한 공동 마케팅 전략 개발․실행에 협조한다. 또 부실채권 정리 관련 경제․법률 정보와 컨설팅 제공 등 몽골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에 협력하기로 했다.

캠코는 2015년 몽골에서 개최된 IPAF 개최를 지원하고, 2017년엔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주관하는 '몽골 은행산업 회복과 금융안정성 강화를 위한 컨설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현지 AMC 설립 제안, 설립법안 제출 지원 등 몽골의 효율적 부실채권 정리를 위한 기반 마련에 기여했다.

권남주 사장은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성공사례를 전수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몽골 은행권의 자산 건전성 제고를 위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부실채권 정리와 국유재산 관리 노하우 등 캠코가 보유한 핵심역량을 활용해 아시아 경제 공동체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