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복현 금감원장, 동아태 금융감독기관장과 리스크 대응 논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불확실성 확대···소통·협력 중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9일 열린 동아시아.태평양지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EMEAP GHOS)를 주재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9일 제 11차 동아시아‧태평양지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글로벌 금융긴축 상황에 따른 금융기관의 주요 리스크와 암호자산시장의 리스크 요인 및 정책적 시사점을 논의했다.

이 회의는 이 원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참석하는 국제회의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10개국 금융감독기관장과 중앙은행 총재 15명이 대면 또는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 원장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공동의장을 맡아 회의를 주재했다.

이복현 원장은 글로벌 금융긴축 기조 속에 금융 부문의 리스크가 높아지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들이 주요 현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번 회의 참석을 통해 역내 주요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와의 소통과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국제회의 참석 등을 통해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해외 주요국 금융감독기관과의 공조 체제를 더욱 공고히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