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출범 5주년 카카오뱅크, 2000만 고객 눈앞···"모두의 은행 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모임통장, 캐시백, ATM 수수료 무료 등
'고객 관점' 상품과 서비스 재해석 성공 요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출범 5주년을 맞은 카카오뱅크가 2000만 고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달 31일 기준 고객 수가 1938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27일 인터넷은행 서비스를 선보인 카카오뱅크는 출범 당일 24만 명의 고객을 확보한 이후 2018년 7월(27일 기준) 약 637만명, 2019년 7월 약 1117만명, 2020년 7월 약 1400만명, 2021년 7월 약 1690만명 등으로 고객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지난달 월간활성이용자수 (MAU)는 역대 최다인 1542만명으로 (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 뱅킹앱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7년말 380만 명, 2018년 530만명에서 2019년에 큰 폭으로 성장해 2019년 말에는 1060만명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의 성장은 고객 관점의 상품 덕분이란 분석이다. 2018년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출시했고 같은 해 26주적금과 모임통장을 선보이며 흥행에 성공했다. 2019년엔 제휴사대출추천서비스와 중신용대출, 저금통을 출시했고 2020년엔 오픈뱅킹, mini 등을 선보였다. 지난해엔 휴면예금보험금찾기와 주택담보대출 등 다양한 서비스로 경쟁력을 높였다.

이 중 26주적금 누적 신규 좌수와 모임통장 이용자수는 각각 1000만좌, 1000만명을 넘어서며 카카오뱅크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에도 ▲개인사업자 금융상품 ▲주식 계좌 개설 및 신용카드 제휴사 확대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수신과 여신 성장도 눈에 띈다. 2017년 7월 31일 오후 1시 기준 3440억원이던 수신액은 올해 7월 기준 약 33조 원으로, 같은 기간 여신 규모는 3230억원에서 27조 원까지 늘었다.

또 체크카드 캐시백 혜택을 통해 2022년 7월 말 기준 2670억 원을 고객들에 캐시백으로 지급했고, 출범 이후 2021년까지 ▲ATM 고객 수수료 면제 1887억 원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절감 이자 108억 원 ▲세이프박스 추가 이자 지급 702억 원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793억 원 등 고객 금융 비용 절감에도 기여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 5년 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가 고객들에 좋은 반응을 얻어 곧 2000만 명이 찾는 인터넷은행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모두의 은행을 모토로 혁신적인 상품을 지속 출시, 고객들의 금융 비용을 줄여주는 플랫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