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예비 청약자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 걱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올해 아파트 청약 계획이 있는 예비 청약자들이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를 가장 우려하는 부분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업체인 직방은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일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 이용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8일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 1324명 가운데 하반기 아파트 청약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가 98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39.1%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를 가장 걱정되는 점으로 꼽았다.

이어 '낮은 청약 가점과 높은 경쟁률 등에 의한 낮은 당첨 확률(35.4%)',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따른 분양가 인상 우려(12.9%)', '관심 지역에 분양 단지 부족(6.1%)' 등의 순이었다.

분양가상한제 개편안, 연이은 금리 인상 등으로 올해 청약 계획 변경과 관련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38.9%가 '민간, 공공, 임대 등 청약 유형 변경 고려 중'이라고 응답했다. '계획에 변경·영향 없다(24.5%)', '지역 변경 고려 중(12.0%)', '자금 축소 고려 중(11.5%)', '면적 축소 고려 중(11.3%)' 등이 뒤를 이었다.

분양가 상승과 금리 인상 기조 지속으로 시장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10명 중 4명꼴로 청약 수요자들은 자격이 된다면 민간 외에 공공이나 임대 단지로도 관심을 돌릴 계획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원래의 청약 계획에서 유형 변경을 포함해 지역, 자금, 면적 등의 변경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응답자 중 올해 청약 계획이 없다고 답한 305명은 '아파트 청약 당첨 확률이 낮아서(31.1%)'라고 답변했다.

이어 '이미 주택이 있어서(21.0%)', '관심 지역에 적합한 분양 아파트가 없어서(18.0%)', '대내외적인 상황·변수로 청약 시점을 조정 중이어서(15.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