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물가 안정·부동산 공급 대책 예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상목 경제수석, 국내 경제 물가 진단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상목 경제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4일 최근 국내 경기를 살피며 물가 상승세가 10월 점정으로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대통령실은 추석 명절이 있는 9월까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과 폭염으로 인한 채소 가격 오름세를 언급하며 이 때문에 정부는 물가 안정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10월 전후 물가 상승의 정점일 것이라는 물가 흐름 전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흐름"이라며 "7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6.3%를 기록했다.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전월 대비 증가폭은 조금씩 둔화되고 있다"며 "석유류 가격도 오름폭이 둔화되고 있고 정부의 할당 관세 노력으로 일부 품목, 특히 돼지고기는 가격 안정 조짐도 관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폭염으로 인해 몇 가지 채소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추석은 이례적으로 이르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이런 부분들을 우려하기 때문에 조만간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추석 민생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에서 복귀한 뒤 비상경제민생회의를 통해 채소값 안정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채소류를 포함해 장마철에 고질적으로 오른 품목에 대해 비축 물량을 풀기도 하고, 수출용 배추를 직접 8월 중 국내에 풀 예정"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내 시장 수급 완화에 영향을 줄 것 같고, 추석 성수품과 관련 대책은 최선을 다해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4개월 연속 무역 적자로 인해 제기되는 '쌍둥이 적자(재정·경상수지 적자)'에 대한 우려는 과도하다고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 재정수지와 경상수지 모두 적자를 기록하는 '쌍둥이 적자'를 우려하는데 경상수지는 흑자가 예상된다"며 "(쌍둥이 적자는) 발생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무역 적자가 수출 부진 문제가 아니라며 수출 증가율은 21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수석은 "에너지 가격 상승 때문이지, 수출이 부진한 것은 아니다"며 "(경상수지 역시)연간 300억~400억 달러 흑자가 예상된다. 외환 유동성에는 문제 없으며 수급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최 수석은 정부가 이르면 다음주 부동산 공급 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라고 언급해 이목이 집중된다. 정부는 현재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 수석은 "정부는 인수위 시절부터 취임 100일 내 윤 정부의 주택 공급 청사진을 발표하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고, 이 계획에 따라 이번 방안이 발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번에 발표할 혁신 방안은 주택 공급 정책의 패러다임을 확 바꾸는 것"이라며 "이전 정부에 있었던 물량 중심의 단순한 공급 계획이 아닌 철저하게 수요자 중심으로 국민 주거 안정과 삶의 질에 주안점을 두는 정책으로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