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SSUE FOCUS 한화그룹 사업재편

한화에어로, ㈜한화 방산부문 품고 한화디펜스 합병···방산 통합 공식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화 방산부문을 인수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그룹 내 방산역량을 한 데 모으기 위해 ㈜한화 방산부문을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이사회는 또 ㈜한화에 한화정밀기계를 매각하고, 한화임팩트에 한화파워시스템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합병하는 안건도 함께 결의했다.

이번 결정은 각 계열사가 가진 육·해·공·우주 기술을 모아 시너지를 내고, 밖으로는 각 계열사가 열어놓은 해외 판로를 결합해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합병(M&A)로 회사를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디펜스 톱10'으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의 모든 엔진을 제작했다. 또 국내에서 유일하게 항공기 가스터빈 엔진 제작 기술을 가진 항공·우주 전문기업이다. 여기에 우주 발사체 연료기술·항법장치·탄약·레이저 대공무기 기술을 보유한 ㈜한화 방산부문, K9 자주포와 원격사격통제체계·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 기술, 5세대 전투장갑차 레드백 등을 보유한 한화디펜스를 결합해 방산 전 영역을 아우르는 '글로벌 디펜스 솔루션 기업'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F-16·F-35 전투기 등 뛰어난 항공 기술이 주력이지만 패트리엇 미사일(PAC-3), 이지스레이더(AN/SPY-1) 등을 함께 개발하면서 세계 1위 종합방산기업이 된 록히드마틴의 사업 모델과 유사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기업 규모를 키우고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방산업계는 M&A로 기업 규모를 키우고 세계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는 추세다. 미국 방산기업 레이시온은 2019년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를 인수해 세계에서 2번째로 큰 방산기업이 됐다. 2017년 오비탈ATK를 인수해 세계 3위 방산기업이 된 노스롭그루먼의 사례도 있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어야 '서로 호환되는 제품끼리 패키지 판매'가 가능한 방산업계의 특성 때문에 그동안 '우리나라에도 세계적 규모의 방산기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방산이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분야인 만큼, 세계 무대에서 규모와 실력으로 밀리지 않는 기업을 만들겠다는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M&A로 미국·영국·독일 등 북미·유럽 중심이던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수출 판로가 크게 넓어질 전망이다. ㈜한화 방산부문과 한화디펜스는 호주·튀르키예(터키)·인도·이집트 등 8개국에 K9 자주포를,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베트남 등에 장갑차를, UAE에 천궁 발사대 등을 수출해왔다. 이들 수출국을 더하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개에 육박하는 수출길을 확보하게 된다. 나아가 넓어진 수출 판로와 다양한 제품을 보유한 종합방산회사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육·해·공·우주를 아우르는 '방산 패키지' 수출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내부적으로는 각 계열사가 보유한 기술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방산종합연구소 설립 등 '화학적 결합'을 추진한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엔진을 제작한 '우주발사체 엔진 기''과 ㈜한화 방산부문이 보유한 '우주 발사체 연료기술'의 결합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엔진 기술과 연료 기술이 합쳐지면 앞으로 더 발전된 형태의 '미래형 누리호'를 만들 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체급을 높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무인화·자동화되는 미래전도 본격적으로 준비하기로 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국방에 인공지능과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도입되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 R&D 투자로 무인화 자율주행 기술·에너지 저장 기술·전장상황 인식 기술 등 차세대 핵심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