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생활건강, 2Q 영업익 35.5% 뚝···"中 봉쇄·원자재가 상승 탓"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분기 대비 매출·영업익 개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LG생활건강 IR자료 캡처

LG생활건강이 중국 봉쇄정책과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2분기 부진한 성적을 받았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의 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한 1조8627억원, 영업이익은 35.5% 줄어든 2166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보다 실적이 개선된 점은 긍정적 요인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3.2%, 23.4% 늘었다. 이는 뷰티(화장품)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증가한 영향이다. 데일리뷰티를 포함한 전체 뷰티 매출은 1조1841억원, 영업이익은 1388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 뷰티 부문을 살펴보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3.6% 감소한 8530억원, 영업이익은 57.4% 줄어든 933억원이다.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1.9%, 35.2% 늘었다.

중국 내 코로나 재확산으로 대도시가 봉쇄되고, 베이징을 비롯한 대부분의 도시에서 봉쇄에 준하는 엄격한 통제가 시행됨에 따라 외출금지, 매장 영업 중단, 물류 출하 등이 제한됐다. 이에 2분기 중국 사업에 큰 타격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중국 내 소비가 침체된 환경에서 '후' 브랜드가 상반기 중국 최대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새롭게 성장하는 플랫폼인 더우인과 콰이쇼우 내 뷰티 매출 1위를 달성했다"며 "가격 원칙을 지키면서도 매출 회복세를 보여 지난 1분기 대비 36% 성장, 전년동기 대비 역성장 폭을 줄였다"고 전했다.

에이치디비(홈/데일리뷰티)사업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5% 성장한 5434억원, 영업이익은 1.4% 증가한 596억원을 달성했다.

데일리뷰티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활약으로 높은 매출 성장뿐 아니라 이익 성장을 실현했다. '닥터그루트', '벨먼'은 효능을 강화하고 성분을 차별화하는 리뉴얼을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한단계 업그레이드 했다. '피지오겔'은 냉장 화장품 '피지오겔 콜드테라피'와 선케어 제품을 출시하여 동절기 중심으로 편중된 포트폴리오를 보완했다.

새치 커버 시장에서는 '리엔 물들임'과 '닥터그루트 블랙 리커버'를 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및 브랜드 전반에 걸친 디지털 컨텐츠 강화를 통해 MZ세대를 타겟하며 브랜드 선호도를 높여가고 있다.

리프레시먼트(음료)사업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9% 성장한 4664억원, 영업이익은 10.0% 증가한 637억원을 달성했다.

제로 칼로리 음료인 '코카콜라 제로', '스프라이트 제로'와 저칼로리 음료인 '몬스터 에너지 울트라'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제로슈거 음료 선호 트렌드가 이어지며 몬스터 에너지에서도 설탕 없이 기존 '몬스터 에너지 그린'과 동일 맛을 구현한 '몬스터 에너지 제로슈거'를 출시하여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혔다.

천진영 기자 cjy@

관련태그

#LG생활건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