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주현·이복현 "우리은행 횡령사고는 구조적 문제···대책 마련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우리은행 직원의 700억원대 횡령사고와 관련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주현 위원장은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은행 횡령사고에 대해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조직에선 발생하기 힘든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금융기관 내 거액의 횡령사고가 반복되는 데 대한 여야 의원의 지적에 대한 답변이다.

이날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은 "횡령을 일으킨 우리은행 직원은 1년간 무단결근하고 금융당국 협찬까지 받았다"면서 "지역농협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하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은행 직원이 금융위로 파견간다면서 1년 넘게 무단결근을 한 것을 놓고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고 묻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구조적인 문제라는 진단에 공감하며 대책을 세워 국회에 보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복현 원장은 "최근 우리은행 검사를 통해서 문제를 확인한 후 내부통제 제도개선 TF를 만들어 운영 중"이라며 "곧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감원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감독 시스템 개선 방안도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횡령 사고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과 관련해선 "일차적으로 직원에 대해서 수사가 진행 중이고 재판에 넘겨졌다"며 "추가로 밝혀진 횡령 건에 대해선 협력해서 책임을 묻도록 하고 은행에서도 관련해서 구상 등 민사책임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