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 "LG엔솔 지분 매각 계획 당분간 없어"···성장성 매우 높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7일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언급
LG화학-LG엔솔, 양사간 전략적 협력 공고히
LG엔솔 성장성 높아, 기업가치 지속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LG화학 익산 양극재 사업장. 사진=LG화학 제공

"LG에너지솔루션(LG엔솔) 보호예수 기간이 종료됐지만 당분간 지분을 매각할 계획은 없다"

LG화학은 27일 올해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완성 배터리셀 제조사인 LG엔솔 자회사로 둔 LG화학은 당분간 지분 매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LG엔솔 측은 "양사 간 전략적 협력을 공고히하고, 대주주로서 지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지배적 지분을 유지할 계획"이라며 "LG엔솔의 성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기업가치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당분간 매각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LG화학 IR담당 윤현석 상무는 "당분간 LG화학이 (LG에너지솔루션의) 지분을 매각할 계획은 없다"며 "양사 간 전략적 협력을 공고히 하고, 대주주로서 지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지분을 계속 유지할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LG엔솔은 성장성이 매우 높아 기업가치 또한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당분간은 매각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올해 1월 27일 상장한 LG엔솔은 상장 후 6개월이 지난 이날부터 보호예수(락업)가 풀렸다. 이에 따라 상장 당시 기관 투자자들에 배정된 주식과 최대주주인 LG화학이 보유한 LG엔솔 주식 2억146만365주(86.09%)가 시장에서 거래될 수 있다. LG화학이 보유한 LG엔솔의 주식은 1억9150만주로, 지분율은 81.84% 수준이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2분기 실적 및 3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5조 9876억원, 영업이익 5132억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 및 글로벌 경기 둔화로 제품 스프레드가 악화됐으나, 태양광 필름용 POE(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 기저귀용 SAP(고흡수성수지) 등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시황 대비 견조한 수익성(8.6%)을 기록했다.

3분기는 고유가 및 인플레이션에 따른 글로벌 수요 부진 지속 및 역내 공급 물량 증가, 계절적 비수기 진입 등 어려운 시황이 전망되지만 고부가 제품 중심의 수익성 방어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2조184억원, 영업이익 3354억원을 기록했다. 전지재료 출하 확대 및 원재료 가격 상승에 따른 판가 인상이 지속되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하이니켈 양극재, 반도체 소재 등 고수익성 제품 중심의 출하 증가 및 우호적 환율 환경 등으로 수익성도 개선됐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