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천하람, '당 대표 내부 총질' 논란···"윤 대통령 본인 생각 드러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라디오 방송 인터뷰
이준석 '침묵'에···"굳이 대통령과 대립할 필요 없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회의장(임시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 대화를 하고 있다.

천하람 국민의힘 혁신위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언급한 대화 내용이 언론에 노출된 것에 대해 "이 대표에 대한 본인 생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밝혔다.

천 위원은 27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최소한 표면적으로는 윤 대통령 사이에서는 직접적인 갈등이 없는 것처럼 알려져 있었다"며 "이 대표도 윤핵관과 갈등이 있다고 표현했지만, 윤 대통령과 갈등은 직접적으로 언급한 바 없었다"고 이같이 말했다.

천 위원은 "윤 대통령이 '내부 총질'이라는 강한 워딩을 쓰면서 이 대표에 대한 본인 생각을 드러냈기 때문에 이런 의견들이 윤핵관에게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은 계속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국회 사진기자단은 본회의장에 참석한 권 원내대표의 휴대 전화에서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 받은 장면을 촬영했다. '대통령 윤석열'로 표시된 상대방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당 내 갈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 대표에 대한 불편한 감정이 공개적으로 드러나면서 정치권의 파장은 커지고 있다.

천 위원은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해선 "굳이 윤 대통령과 정면 대립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지금 행보는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 이후 전국을 찾아 당원을 만나는 등 지지층 다지기 행보에 나섰다. 특히 권 원내대표의 문자 논란에도 별다른 언급 없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