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치권, 아베 전 총리 사망에 애도···"정치 테러 규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 대통령 "일본 국민에 위로"···여야 "총격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 행위"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나라현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로 사망했다는 소식에 국내 정치권에서도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특히 "민주주의의 축제가 돼야 할 선거를 테러로 물들이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규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아베 전 총리의 부인인 아베 아키에 여사에게 조전을 보내 "일본 헌정 사상 최장수 총리이자 존경 받는 정치가를 잃은 유가족과 일본 국민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사망하게 한 총격 사건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 행위"라며 "깊은 슬픔과 충격을 표한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동북아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던 이웃 나라 지도자가 돌아가셔서 아쉽다"며 "아베 전 총리가 한일 관계를 어떤 형태로든 개선하고자 하는 의지를 가졌는데 과거에 개인적으로 만났던 일이 기억난다"고 회고했다.

여야도 애도의 뜻을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비탄에 잠겨있을 유가족과 일본 국민께 위로를 전한다"며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민주주의의 축제가 돼야 할 선거를 테러로 물들이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큰 충격에 빠져 있을 일본 국민과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와 애도의 말씀을 전한다"며 "아베 전 총리에 대한 정치 테러는 우리 국민에게도 큰 충격"이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정치 테러는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인 만큼 모든 형태의 정치 테러를 반대하고 규탄한다"고 밝혔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