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윤 대통령 외가 6촌 채용, 인척 이유로 배제해도 차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의 외가 6촌인 최모 씨가 선임 행정관으로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먼 인척이라는 이유로 배제하면 그것도 차별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가 6촌은 사실 먼 인척이라 보는데, 먼 인척이란 이유만으로 채용돼 업무 역량이 없음에도 그랬다면 문제 제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사실상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국회가 만든 '이해충돌 방지법'에 전혀 저촉되지 않는다"며 "법에서 규정하는 제한은 배우자와 직계 혈족 형제 자매, 함께 사는 사위·며느리, 함께 사는 장인 장모, 함께 사는 처형·처제로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가 6촌 채용이 국민 정서에 반한다면 법을 정비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또 "공적 조직에서 공적 업무를 수행하는 분을 두고 '비선'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명백한 오보이고, 허위 사실"이라며 "비선이라는 악의적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저희 입장에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6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A 선임 행정관이 대통령의 외가 6촌인 것은 맞다. 다만 인척 관계인 것은 대통령실 임용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대통령실 측은 "A 선임 행정관은 대선 경선 캠프 구성 때부터 여러 업무를 수행해 업무 연속성 측면에서 대통령실에 임용된 것"이라며 "장기간 대기업 근무 경력 등을 감안할 때 임용에 아무 하자가 없다"고 설명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