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인터, 美 전기차 부품 '4억6천만달러' 수주 따냈다···부품시장 강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멕시코 코아우일라 주 라모스 아리스페에 전기차 구동모터코아 공장 착공
2030년까지 약 1600억원 투자∙150만대 생산체제 구축으로 북미시장 공략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왼쪽부터 클라우디오 주경제부장관, 호세 모랄레스 시장,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미겔 리켈메 주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오세철 포스코홀딩스 부장.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이 최근 4억6000만달러 상당의 전기차 부품공급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맥시코 공장을 착공하며 본격적인 북미시장 공략에 나섰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6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州) 라모스 아리스페(Ramos Arizpe)에서 멕시코 구동모터코아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코아우일라주의 미겔 리켈메(Miguel Riquelme) 주지사, 서정인 주멕시코 한국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시보 사장은 "멕시코 공장을 교두보로 삼아 북미 전기차 부품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글로벌 친환경차 업계에서 구동모터코아 핵심 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모터코아 소재인 전기강판에 대한 미국의 수입 제한 조치와 물류 경쟁력 등을 고려해, 주요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멕시코를 북미지역 공략을 위한 생산거점으로 낙점했다.
 
신규 공장이 들어설 라모스 아리스페는 멕시코 북동부에 위치한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다. 주요 메이저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부품 공장이 밀집해 있다.
 
향후 2030년까지 멕시코 공장에 약 1,600억 원을 투자해 연150만대 생산체제를 갖추고 가파르게 상승하는 북미시장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공장 착공 전 메이저 완성차 메이커와 2030년 까지 4억6천만불 규모의 장기계약을 확보한 상태로, 동 프로젝트에 필요한 전기강판은 포스코에서 생산한다.
 
포스코는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무방향성 전기강판 'Hyper NO' 생산 체제를 갖추고 구동모터코아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친환경차 구동모터 시장 규모는 2020년 625만 대에서 2025년 3,050만 대, 2030년 5,420만 대 수준으로 연평균24%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전기∙수소차 등 미래차 중심으로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 사업을 전략 사업으로 선정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왔다.
 
국내는 지난해 12월 연간100만대 생산규모의 포항 공장을 준공했다. 해외에는 지난해 7월 중국 생산법인인 포스코아(POSCO-CORE) 유상증자 참여에 이어 이번 멕시코 생산공장을 착공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국내와 해외를 아울러 연간 70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톱티어 친환경차 부품사'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와 같은 생산거점 확대 전략에 맞춰 판매량도 꾸준히 늘려나가고 있다. '20년 66만대에 이어 '21년 120만대를 판매한 바 있으며, '23년까지 230만대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미겔 리켈메 주지사에게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대한민국 기업에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