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홍근 "윤 대통령, 무청문 박순애 임명···국민 간 보다가 악수 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비판
"공정과 상식, 도덕성 땅바닥에 떨어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 강행한 것에 대해 "국민 간 보기만 하다가 악수를 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며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것은 사실상 예비살인이라고 비판한 것은 바로 윤 대통령 자신"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결국 만취 음주운전 전력자가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사회부총리이자 교육부 장관에 임명됐다"며 "취임 50여 일 만에 윤석열 정부의 공정과 상식, 도덕성은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박순애 장관은 국민은 물론 교육계에서도 아웃시킨 인사다. 만취 운전, 논문 표절, 갑질 논란까지 드러난 의혹 하나하나가 교육부 수장으로서 심각한 결격 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윤 대통령은 인사가 가장 큰 문제라는 여론조사 결과에도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며 국민이 보내는 경고를 가볍게 무시하더니 국회가 정상화되는 첫날에 찬물을 끼얹듯이 무청문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이날 출근길에 부실 인사 지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전 정권 지명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책임을 여전히 모른다면 인사 대참사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연이은 검증 실패의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 하지는 못할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의 부실 인사 검증이 불러온 대참사"라며 "방역 수장인 복지부 장관의 공백은 실로 국민의 건강과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 반복되는 부실 검증과 인사 참사로 인한 국민 피해의 모든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물론 비서실장부터 인사기획관까지 무능한 인사 검증 라인을 문책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