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곽재선 KG그룹 회장 "쌍용차, 내 경영자 인생의 가장 어려운 도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일, 쌍용차 신차 토레스 쇼케이스 참석
새 대주주 첫 공식 행보.."좋은 주방장 돼 맛있는 음식 내놓겠다"
정용원 관리인, 토레스 이은 신차 출시 계획 발표
"2년 안에 옛 SUV 명가 지위 회복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곽재선 KG그룹 회장. 사진=이승연 기자

"쌍용차는 경영인으로서 내 인생 마지막 어려운 도전이 될 것이다. 좋은 주방장이 돼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세상에 내놓겠다"

쌍용차 새 주인으로 이날 첫 행보를 시작한 KG그룹 곽재선 회장은 5일 쌍용차 새 SUV '토레스' 출시 행사에 참석해 이같은 다짐을 밝혔다.

곽 회장은 "수 많은 사업을 진행하면서 여러 크고 작은 사명감을 갖고 있지만, 쌍용차에 대한 마음 가짐은 사명감을 뛰어넘는 소명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세가지 정도의 존재의 이유가 있는데 △첫번째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 세상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것△두번째는 그 기업의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의 터전을 만드는 것△세번째는 믿고 맡기는 투자자들에게 신뢰를 보답하는 일"이라며 "다만 쌍용차는 그동안 이런 요소들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 언급했다.

그러면서 "모든 힘을 합쳐 위 세 가지의 삼발이로 지탱하는 회사를 만들겠다"며 지금껏 잘해왔지만, 앞으로는 더 멋진 회사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사진=이승연 기자

이날 행사에는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도 참석, 신차 토레스를 시작으로 쌍용차가 향후 선보일 신차 출시 계획을 밝혔다. 먼저 쌍용차는 내년 중형급 SUV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정 관리인은 "가격과 성능, 디자인 측면에서 다른 동급 모델보다 월등히 능가하는 혁신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024년 중반에는 코란도 헤리티지를 계승한 'KR10'을 출시하며, 그 해 하반기에는 국내 최초의 전기 픽업트럭을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정 관리인은 "쌍용차의 어려움은 임직원과 투자자들 및 협력업체가 있었기에 극복해 낼 수 있었다며"며 "이들이 있기에 더 큰 시련과 도전이 와도 극복해 낼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 정상화를 통해 2년 안에 '옛 SUV 명가'의 지위를 회복할 것"이라며 "쌍용차가 새롭게 고객에게 다가가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