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넷플릭스 CEO·구현모 KT 대표, 깜짝 비공개 회동···무슨 말 오갔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넷플릭스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 사진=연합뉴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최고경영자)와 구현모 KT 사장이 지난달 30일 서울에서 전격 회동했다. 구체적인 회동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관련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일 넷플릭스코리아와 KT 등에 따르면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는 지난 달 30일 오전 한국에 입국해 구현모 KT 대표이사와 만남을 가졌다. 헤이스팅스 CEO의 방한은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헤이스팅스 CEO는 국내 3사 통신사 중에서도 유일하게 KT와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구 대표와의 회동 역시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회의 내용 또한 비밀에 부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최근 스튜디오지니 등을 통해 콘텐츠 다각화에 나선 KT가 넷플릭스와 콘텐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미디어·콘텐츠 컨트롤타워인 KT스튜디오지니를 중심으로 CJ ENM과의 제휴 등 외부 협력을 확대 중이다.

다만 일각에선 '망 이용대가'를 두고 넷플릭스와 법정 분쟁을 벌이고 있는 SK브로드밴드를 견제하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해 SK브로드밴드를 상대로 제기한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에서 패소하고 현재 항소심을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넷플릭스가 국내 다른 통신사와의 관계 확립을 통해 망 사용료와 관련한 통신사들의 연합을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