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은 문화, 규제 혁신하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문체부 장관, 게임사 CEO 만나 규제 방향성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1일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게임업계 CEO들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수민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업계 CEO와 만나 게임을 문화로 규정하고 규제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일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게임업계 CEO와 만나 업계 현장의 의견을 듣고 게임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규제 혁신과 향후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황석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회장, 윤상규 한국브이아르·에이아르콘텐츠진흥협회(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게임업계 대표로는 배태근 네오위즈 대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도기욱 넷마블 대표,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 김상호 NHN빅풋 대표, 안용균 엔씨소프트 전무가 자리했다.

박보균 장관은 "게임은 문화로 규정한다"며 "게임은 독착성과 상상력 속에서 생산된다. 게임은 다양한 콘텐츠가 집약된 종합 문화 공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K-게임은 우리 콘텐츠 수출의 70%를 차지하면서 대한민국이 콘텐츠 매력 국가라는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며 "게임을 하시는 분들의 본능이 살아서 펼칠 수 있도록 저희(문체부)는 정책으로 뒷받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게임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며 그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의 간판 기술은 게임에서 작동하고 있다"며 "게임의 공간은 넓게 펼쳐지면서 게임 산업은 확실하게 발전할 것이다. 게임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기획, 제작, 유통 전 과정을 우리가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 규제의 선도적인 혁신을 통해 게임 산업 진흥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업계에서 요구하는 중국의 판호 발급 확대를 위해 외교부, 경제부처와 협력해서 판호 확대를 위해서 특별히 노력하고 주 52시간제의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게임은 늘 편견과 오해에 시달려왔다. 그러나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윤석열 정부 시대에 넓은 공간에서 힘차게 일하고, 규제의 시달림에 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