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모빌리티 시장 선점" 현대차그룹, 美에 신사업 컨트롤 타워 세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美 델라웨어에 신사업 투자 법인 신설...대미 투자 계획 일환
현대차·기아·모비스, 합작 형태... 총 출자 규모 1.5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의 신사업을 주도할 투자 법인을 설립한다. 지난 5월 발표한 13조원 규모의 대미(對美) 투자 계획을 본격적으로 행동에 옮기는 모습이다.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는 미국 내 미래 신사업 분야 투자 및 관리 법인 설립을 위한 가칭 'HMG Global LLC'의 주식을 취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법인은 미국 델라웨어에 세어질 계획이며, 법인 명칭과 대표 등은 설립 시점에 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법인 명칭과 대표 등은 미국의 기업결합 승인 등 필요한 관계기관 협의 및 승인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8월 이후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총 출자 규모는 현대차 7391억8300만원, 기아 4563억9400만원, 현대모비스 2986억6000만원 등 총 1조4940억원 수준이다. 이는 앞선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문 당시 발표한 대미 투자 규모 13조원(105억 달러)의 일부다.

이 중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2912억원, 4564억원 등 총 7476억원의 현금을 신규 법인에 투자한다.

또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자회사 미국 로봇 제조기업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지분을 현물로 출자한다. 현대차가 4480억원 현대모비스가 2987억원으로 총 7467억원 규모다. 이는 현재 보스턴다이내믹스 전체 지분의 50%에 달하는 규모로, 미국 신설법인이 보스턴다이내믹스를 관리하는 구조가 된다. 나머지 주주인 정의선 회장과 현대글로비스는 각각 20%와 10% 지분을 그대로 보유한다.

신설 법인 지분율은 현대차 49.5%, 기아 30.5%, 현대모비스 20.5% 순이다.

앞서 정의선 회장은 5월 바이든 대통령 당시 별도의 면담을 통해 기존에 예정된 65억 달러(8조 4300억원)에 50억 달러(6조 4850억원)를 더 추가해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연산 30만 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 모듈 공장을 세우고, 로보틱스와 UAM,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도 적극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