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대한통운, 부동산펀드 기금 3560억원 활용해 물류센터 확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AI·로봇 기반 최첨단 '스마트 풀필먼트' 목표

이미지 확대thumbanil

CJ대한통운이 매입한 용인남사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부동산펀드를 활용해 안정적으로 수도권 지역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AI·로봇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풀필먼트'를 구현하는 등 이커머스 물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

CJ대한통운은 부동산펀드 기금 3560억원을 활용해 경기도 용인시 남사읍에 위치한 물류센터를 매입했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이 268억원을 출자하며 나머지는 펀드 출자금과 금융기관으로 조달해 물류 투자에 대한 재무 부담을 최소화했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수도권 지역 핵심 물류거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지난 3월 삼성금융관계사와 총 7400억원 규모의 부동산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이번에 매입한 용인남사센터는 연면적 약 13만2000㎡(4만평)에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로 상온창고와 저온창고를 모두 갖춘 복합물류센터로 조성되고, 내년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층별 최대 26대의 화물차가 동시에 접안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층에 접안 가능하며, 경부고속도로 양재IC까지 40~50분이면 진입이 가능해 서울 접근성도 뛰어나다.

CJ대한통운은 현재 골조공사 진행중인 용인남사센터에 향후 AI, 로봇 등 첨단 시스템과 설비를 적용해 물류 전과정을 자동화하는 '스마트 풀필먼트' 공간을 구축할 계획이다. 로봇이 스스로 상품과 박스를 옮길 수 있도록 AGV(고정노선 운송로봇), AMR(자율주행 운송로봇) 등을 도입하며, 주문정보에 따라 최적박스를 추천·제함하고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포장하는 '친환경 스마트패키징' 기술을 적용한다. 다양한 운송로봇과 자동화설비를 성공적으로 적용해 운영중인 군포 스마트 풀필먼트센터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혁신기술을 적용한다.

CJ대한통운은 용인남사센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수도권 지역 고객이 새벽배송, 당일배송으로 주문한 상품을 센터에서 출고한 후 허브(Hub)터미널로 보내지 않고 인근 서브(Sub)터미널로 바로 보내 고객에게 배송하는 프로세스를 도입한다. 기존 택배와 달리 Hub터미널을 경유하지 않기 때문에 보다 빠른 배송이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수도권 핵심거점 확보를 통해 물류망을 더욱 촘촘히 구축하고 배송 서비스를 다양화함으로써 '융합형 풀필먼트'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융합형 풀필먼트는 풀필먼트센터와 택배 Hub, Sub터미널을 연계해 전국 고객들에게 다양한 배송혜택을 제공하는 CJ대한통운만의 차별화된 물류 네트워크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다양한 펀드를 조성해 이커머스 물류거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첨단기술을 적극 도입해 서비스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릴 방침이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다양한 자동화기술이 도입된 첨단 풀필먼트센터 확대로 이커머스 물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혁신기술기업으로서 독보적인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유통기업, 고객들의 물류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고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