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광모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R&D 투자해야"···미래 먹거리 '친환경' 낙점(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략보고회 통해 클린테크 분야에서 신사업 기회 모색 결정
클린테크 분야에 향후 5년간 국내외에서 2조원 이상 투자
구광모 대표, 28일 마곡 LG화학 R&D 연구소 방문
바이오 소재, 폐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기술 개발 현황 살펴

이미지 확대thumbanil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주)LG 구광모 대표가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 제공

"고객 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 분야를 선도적으로 선정해가는 것이 중요하다. 목표하는 이미지를 명확히 세우고,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R&D 투자 규모와 속도를 면밀히 검토해 실행해가자."

구광모 LG 대표가 '이길 수 있는 R&D 투자'를 강조하며 미래 성장동력으로 친환경 '클린테크(Clean Tech)' 사업을 낙점했다.

LG는 환경과 사회를 배려하고 미래 세대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가기 위해 바이오 소재, 폐플라스틱ㆍ폐배터리 재활용, 탄소 저감 기술 등 클린테크 사업을 집중 육성한다고 29일 밝혔다.

◇구광모, LG화학 R&D 연구소 방문해 투자계획 점검 = LG는 5월 말부터 중장기 사업을 점검하는 전략보고회를 이어오고 있다. 구광모 ㈜LG 대표와 계열사 경영진들은 최근 석유화학 사업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친환경 클린테크 분야의 투자를 확대하고 역량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클린테크는 탈탄소와 순환경제 체계 구축 등과 같이 기업이 친환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술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 LG는 친환경 클린테크 분야에 향후 5년간 국내외에서 2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LG는 클린테크 분야에서 ▲바이오 소재를 활용한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 ▲폐플라스틱·폐배터리 재활용 기술 확보 ▲태양광·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탄소 저감 기술 강화 등을 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이를 통해 기존 석유화학 사업의 패러다임을 친환경 클린테크 중심의 고부가 가치 사업으로 전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광모 대표도 클린테크 분야가 LG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의 한 축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일선에서 사업을 추진하는 경영진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구 대표는 지난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위치한 LG화학 R&D 연구소를 방문해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생분해성 플라스틱, 폐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기술 개발 현황과 전략을 살피고, 클린테크 분야 연구에 매진하는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구 대표는 현장에 전시되어 있는 바이오 원료들을 꼼꼼하게 살피고 임직원들에게 궁금한 부분을 질문하며 소통했다. 또 클린테크 분야의 투자 계획과 R&D 인력 현황을 점검하며 지주사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살폈다.

그는 현장에서 "훌륭한 기술 인재들이 많이 모일 수 있도록,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채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같이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주)LG 구광모 대표가 친환경 바이오 원료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 제공

◇LG화학·LG엔솔 친환경 투자 앞장…새로운 사업 기회 탐색 = LG가 클린테크 분야를 집중 육성하는 것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에 대한 인식이 강화되는 것에 공감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미래 세대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서다.

또한 이미 석유화학, 전기차 배터리 등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여기에 친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역량을 강화한다면, 급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친환경 클린테크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탄소 저감을 고민하는 고객사에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가치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각 계열사별로도 친환경 클린테크 사업을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LG화학은 바이오 소재 분야에서 미국 곡물기업인 ADM사와 합작법인(JV)을 통해 2025년까지 미국에 7만5000톤 규모의 생분해성 플라스틱(PLA) 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또 LG화학 대산공장에 바이오 원료 생산시설과 생분해성 플라스틱(PBAT) 생산시설을 신설한다.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LG화학이 지난해 12월 600억원을 투자해 북미 최대 규모의 배터리 재활용 업체 '라이사이클(Li-Cycle)'의 지분 2.6%를 확보하고 배터리 핵심 소재인 황산니켈을 10년 동안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LG화학은 또 황산니켈을 생산하는 국내기업 '켐코'와 전구체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폐배터리에서 발생하는 금속을 전구체 생산에 활용하기로 하는 등 배터리 생산부터 폐배터리 재활용에 이르는 배터리 순환생태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이 밖에도 탄소 저감 기술 분야에서 LG화학은 지난 20일 충남 대산의 나프타 분해 센터(NCC) 공정에서 발생하는 메탄을 이용해 연 5만톤 규모의 수소 연료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LG는 클린테크 분야에서 고객사에게 선제적이고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협업, 지분투자, M&A 등 다양한 방법으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해 탐색할 계획이다.

한편 LG는 계열사별로 사업 특성에 맞게 RE100 전환, 탄소중립 등 친환경 목표를 설정하고 실행하며 탄소 저감에 힘쓰고 있다.

㈜LG는 28일 열린 ESG위원회를 통해 ESG 추진 전략을 수립해 실행하기로 하고, 올 하반기에 중장기 탄소 감축 전략, 해외 탄소 감축 사업 개발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LG는 또한 ESG 경영의 방향성, 추진 전략, 성과 등을 담은 보고서를 3분기에 발간할 예정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