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KG그룹 품으로···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구조조정 리더십 시험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쌍용차 새 주인 확정에 産銀도 '예의주시'
자금력·사업역량 갖춘 KG그룹에 기대감↑
지원은 '미지수'···강석훈 회장 의중 관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산업은행 제공

KG그룹이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으로 낙점되면서 산업은행으로 시선이 모이고 있다. 앞서 쌍용차의 새 투자자가 타당한 사업계획을 제시하면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서다. 특히 이번 사안은 이달 취임한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의 구조조정 철학을 들여다보는 기회가 될 전망이라 관심이 쏠린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서울회생법원이 KG그룹 컨소시엄을 쌍용차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했다는 소식에 향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쌍용차와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이날 KG컨소시엄을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한 뒤 법원에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고 승인을 얻었다.

그간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획을 해제한 뒤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해왔다. 이는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방식이다. 이어진 공개입찰에선 쌍방울그룹 계열 광림 컨소시엄이 참여하면서 '2파전' 구도를 형성했으나, 상대적으로 유리한 조건을 내건 KG컨소시엄이 승기를 잡았다.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 3500억원과 운영자금 6000억원 등 약 9500억원을 들여 쌍용차를 인수할 계획이다. 매각 측은 KG컨소시엄과 회생계획안을 작성하고 8월 관계인 집회를 열어 채권단의 동의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관심사는 산업은행 측이 KG그룹과 쌍용차의 조력자로 나서느냐다. 쌍용차가 투자자의 투자·사업계획을 포함한 회생계획안을 마련하면 외부 기관 타당성 평가를 거쳐 대출 등을 검토하겠다고 했으니 산업은행도 곧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일단 KG그룹을 향한 산업은행의 시선은 우호적인 것으로 감지된다. 이 회사가 자금 조달이나 경영적 측면 모두에서 역량을 입증했기 때문이다.

실제 KG그룹은 자금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주회사격인 KG케미칼의 현금성 자산이 약 3600억원이 이르고, 하반기엔 KG ETS 폐기물사업부 매각대금 5000억원도 확보할 예정이어서다. 여기에 컨소시엄에 참여한 사모펀드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파빌리온PE가 힘을 보태면 인수 자금 확보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점쳐진다.

또 KG그룹은 산업은행의 구조조정 대상 기업을 정상궤도에 안착시킨 이력도 보유하고 있다. KG스틸(옛 동부제철)이 그 주인공이다. KG그룹은 2019년 산업은행으로부터 회사를 사들인 뒤 동부인천스틸 흡수합병과 비용 절감, 적자 사업(강관사업부) 매각 등 노력을 이어왔다. 그 결과 KG스틸은 채권단 공동관리 졸업 후 1년 만에 반기 기준 경상이익 흑자(327억원)를 낸 데 이어 지난해 2969억원, 올 1분기 95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덧붙여 KG그룹 계열사인 KG케미칼과 KG스틸이 자동차 차체와 내외장제로 쓰이는 강판을 제작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대목이다. 시너지를 바탕으로 쌍용차를 조속히 정상화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따라서 KG그룹이 도움을 요청하면 산업은행도 이를 거절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게 전반적인 시선이다.

물론 변수는 있다. 산업은행이 신임 CEO를 맞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5년간 은행을 지탱해온 ▲대주주의 책임있는 역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 ▲지속가능한 정상화 방안 등 3대 원칙을 대신할 새 구조조정 방향을 정립할 수 있어서다. 일각에선 산업은행이 이 영역을 최대한 민간에 맡기고 자신들은 혁신 생태계 육성이나 그린·디지털·바이오 전환 등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도 존재한다.

강석훈 회장은 아직 구조조정과 관련해선 어떠한 견해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지난 21일 취임식 후 현안 파악에 한창인데, 쌍용차를 비롯한 주요 기업의 정상화를 위해 산업은행의 역할이 요구되는 만큼 조만간 대외적으로 그에 대한 소신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다른 한편에서는 KG그룹이 1조원에 이르는 쌍용차 인수 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한다면 산업은행 측에 굳이 추가 대출을 요청하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다만 인수 과정에서 쌍용차가 짊어진 4000억원의 채무를 변제해야 하는 탓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KG그룹이 어떤 방식으로든 머리를 맞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산업은행 관계자는 "쌍용차 매각과 관련해선 아직 은행 차원에서 관여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새 주인을 찾은 쌍용차가 경영정상화에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