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총리, 엑스포 유치전···"부산, 가난 딛고 물류·디지털 중심지"

연합뉴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현지시간) 파리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로버트 클라크 2027년 미국 미네소타 인정박람회 유치위원장과 접견하고 있다./사진=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현지시간) 로버트 클라크 2027년 미국 미네소타 박람회 유치위원장과 만나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접견에는 한덕수 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이 참석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접견 후 기자들과 만나 "한 총리가 부산이 가지고 있는 상징적인 의미, 특히 가난을 딛고 물류와 디지털의 중심지가 된 점 등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 총리는 특히 부산이 한국전쟁 등의 역사에서 가지고 있는 의미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최 회장은 한국과 미국 기업부문의 협력을 소개했으며, 2030 엑스포가 부산에서 열리면 그곳에서도 아름다운 모습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부산이 한국전쟁 당시 100만명의 피난민을 포용한 개방성을 강조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한 총리는 지금 정부가 부산엑스포에 총력전을 벌일 뿐 아니라 세계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기업 대표들, 부산시 전체가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도 언제든지 부산에 와서 부산의 엑스포 유치역량을 평가해달라고 했고, 미국 측도 '기꺼이 와서 보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종이에 한국의 모습을 그리고 부산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주고, 세계 환적량 1위에 달하는 점을 알려주는 등 부산의 장점을 소개했다.

접견에서 클라크 위원장 등 미국 측은 지난 두바이 엑스포에서 한국인 안내자가 넓은 한국 전시장을 꼼꼼히 안내해주는 점을 감명 깊게 봤다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내용 설명뿐 아니라 한국을 꼭 방문하게 만드는 정서를 느꼈다고 한다"며 "한국인이 전시관을 제대로 잘 운영할 줄 안다는 실례를 봤다는 발언이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한덕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