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금리 상승 시기, 소비자 부담 가중 않도록 금융당국·기관 협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변인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금리 상승 시기에 금융 소비자 이자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금융 당국·기관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출입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윤 대통령 지시 사항에 대해 전달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으로 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것과 관련해 특히 취약계층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에서 더 파악하고 경제 수석실에서 추가로 어떻게 할지 구체적으로 보고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날 회의에서 정부부처 위원회에 대해 언급했다. 정부 산하 위원회의 정비 방안 마련을 지시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어떤 위원회는 실적이 거의 없거나, 기능 별로 활발하지 않아 그런 위원회들을 통폐합, 정비할 수 있도록 점검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아무리 작은 돈이라도 예산을 허투루 쓰지 않는지 잘 챙겨보라는 뜻"이라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