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국가 위해 희생하신 분들, 국민과 함께 기억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김건희 여사와 함께 일정 소화
오찬 전 백마고지서 유해로 발굴된 전사자에 묵념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내외, 국가유공자ㆍ보훈가족 초청 오찬 참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그 정신을 책임 있게 계승하는 것이 국가의 품격이고 나라의 정체성을 세우는 길"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2층 전시실에서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130명을 초청해 인사를 나눴다. 이번 행사에는 6·25전쟁 발발 72년 만에 부친의 유해를 찾게 된 고(故) 조응성 하사와 고(故) 김종술 일병의 가족들이 함께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4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개최된 세계 상이군인 체육대회(인빅터스 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상이군경체육회 소속 양궁 김강훈 선수와 나형윤 사이클 선수도 초청됐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 내외는 참석자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국가유공자를 위한 확실한 예우를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나라를 수호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가치를 온몸으로 지켜내신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을 모시게 돼 영광"이라며 "보훈 가족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시는 보훈 단체장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을 더욱 따뜻하게 보듬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국민과 함께 예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 한분 한분이 영웅이다. 한 치의 빈틈 없도록 여러분들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윤 대통령 내외는 오찬에 앞서 전쟁기념관 국군 전사자 명비를 찾아 지난해 10월 백마고지에서 유해로 발굴된 고(故) 조응성 하사의 명비 앞에서 묵념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 3명에 '국가유공자 명패'를 수여하는 시간도 가졌다. 대통령이 직접 명패를 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명패를 받은 이들은 6·25전쟁 영웅으로 태극 무공훈장이 서훈된 고(故) 임부택, 고(故) 최용남의 자녀 ,그리고 2020년 의암호 수초섬 고정작업과 인명구조 중 순직한 고(故) 이종우 경감의 배우자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2019년부터 국가유공자와 유족을 예우하기 위해 국가유공자 명패를 수여해왔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