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정부는 기업···해낼 수 있다는 역량 보여줘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새 정부 경제 정책 방향 발표 회의···비공개 토론도 진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 발표 회의 참석.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정부는 기업"이라며 "민간주도·기업주도 이런 말들을 많이 하지만 정부와 기업이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경기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열린 비공개 토론에서 언급한 새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현재 경제 위기 극복과 관련해 국민들이 다 함께 위기를 극복한다는 자신감을 가져야 위기 극복이 된다"며 "국민이 자신감을 갖고, 정부가 해낼 수 있다는 역량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인들과 함께 정책을 만드는 것을 언급하면서 "저녁에 특별한 행사가 없으면 많이 (일정이) 비어있으니 기업인들은 언제든 연락달라"며 "같이 도시락을 먹으면서 경제 문제에 대해 의논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항공모함을 예로 들면서 "항공모함도 '미국의 소유' 이런 것이 아니라 사실 그 항공모함에 미국 기업의 실력이 하나 하나 다 담겨있는 상징적인 것들"이라며 "국가란 것도 기업들의 하나 하나 노력들이 담겨있는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업과 정부는 한 몸으로 일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뜻에서 말씀하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최근 윤 대통령은 현재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인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날 모두 발언에 이어 비공개 토론 중에도 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민간 주도', '규제 개혁'을 계속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토론은 당초 예상보다 다소 긴 1시간 30분 가량 이어졌으며 참석자들은 기업 규제 완화, 법인세 감면 등 민간의 활력을 되살리자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