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화물연대 총파업 엿새째 물류차질 확산···정부, 오후 대화 재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부산항 컨테이너 반출입량 4분의 1로 '뚝'···운송 방해행위도
경제계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에 막대한 피해···즉각 중단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엿새째인 12일 정부와 화물연대는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이어간다.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전국 곳곳에서는 물류 운송 차질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 정부-화물연대 어제 '마라톤협상'에도 타협점 못 찾아…오늘도 대화 계속
정부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10시간 넘게 화물연대와 '마라톤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산회했다고 밝혔다.

정부 측에서는 국장급인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이 대표로 나섰고, 화물연대에서는 수석부위원장이 실무협의에 참여해 파업 철회 방안을 모색했으나 양측 간 견해차만 확인한 채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협의가 성과 없이 끝난 뒤 양측은 각자 보도자료를 내고 협상 결렬의 책임이 상대방에 돌렸다.

국토부는 전날 실무협의 종료 후 "국토부는 화물차주에게 적정한 운임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국회 입법 논의 과정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지만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 기존 입장만 되풀이해 결국 대화가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반면 화물연대는 "국토부가 제시한 협의안에 대해 일부 지점을 열어놓고 절충점을 찾고자 했으나 국토부가 내부 논의 후 상호 절충지점을 무시하고 처음 안보다 후퇴한 안을 가지고 와 수시간 넘게 이어진 교섭에서 진전된 내용을 막판에 원안으로 돌렸다"고 상반된 주장을 했다.

다만 정부와 화물연대 모두 대화의 문은 닫지 않고 대화를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이날 오후 2시 화물연대와 대화를 재개한다.

화물연대는 이번 파업에서 '안전운임제'의 일몰제 폐지 및 전차종·전품목 확대와 유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기사들의 적정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로, '3년 일몰제'로 시행돼 올해 말 폐지된다.'

◇ 부산항 화물 반출입량 4분의 1로 감소…시멘트업계는 '생산중단' 우려
총파업 엿새째인 이날 파업 참여 인원은 휴일인 관계로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곳곳에서 운송거부 사태가 이어지고, 크고 작은 충돌도 발생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날 화물연대 조합원(2만2천명)의 약 27% 수준인 5천860명이 전국 14개 지역에서 집회에 참여하며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항만별 컨테이너 장치율(항만의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 비율)은 71.5%로, 평시(65.8%)보다 다소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부산항과 울산항 등 일부 항만에서는 국지적인 운송 방해 행위로 평시보다 반출입량이 감소했다.

부산항의 경우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5천167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그쳐 지난달 같은 시간대의 4분의 1 수준(23.9%)으로 축소됐다.

국토부는 자동차, 철강, 시멘트 등 일부 품목에서 생산·출하량이 감소하는 등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긴급 물량은 경찰의 보호 속에 반출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시멘트 업계는 시멘트 출하가 막히면서 다음 주에는 생산 중단 공장이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국시멘트협회 관계자는 "현재 수도권을 포함한 대부분 모든 지역 유통기지에서 시멘트 출하가 파업으로 중단된 상황"이라며 "수요처인 레미콘 업계와 건설 현장의 레미콘 제조 중단으로 인해 공기 지연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파업 현장에서는 크고 작은 충돌도 빚어졌다.

국토부는 부산과 경남 진해 등의 지역에서 화물연대 조합원이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량에 돌과 달걀, 페인트 등을 투척하는 불법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를 차단하고 있으며, 비상수송대책을 통해 군 위탁 컨테이너 수송 차량을 투입하는 등 물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제계는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산업 전반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6대 경제단체와 업종별 협회 등 총 31개 단체는 이날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화물연대는 우리 국민의 위기 극복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도록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인상 등 '3중고'에 따른 경제 복합위기를 언급, "이런 상황에서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시멘트, 석유화학, 철강은 물론 자동차 및 전자부품 수급에도 차질을 빚고 있어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제조업과 무역에 막대한 피해가 누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